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얼굴 공개 및 몸평 2차 피해"…주진모 카톡에 노출된 여성들, 강경대응 예고

작성 : 2020-01-14 12:27:19

조회 : 18747

"얼굴 공개 및 몸평 2차 피해"…주진모 카톡에 노출된 여성들, 강경대응 예고
주진모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주진모의 핸드폰이 해킹돼 2차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이 가운데 카톡 메시지에 얼굴과 몸매 사진 등이 공개된 여성들이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시민단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한사성) 측은 10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주진모를 향한 강력한 비판 메시지를 내놓았다.

한사성은 "남배우 A씨와 당신(주진모)의 카카오톡 내역이 해킹돼 인터넷상에 공개됐는데, 공개된 카톡 내용엔 사석에서 주진모 씨와 배우 A씨가 연예인 지망생 등을 대상으로 갑질 성매매를 하는 정황, 여성을 '애들' 따위로 부르며 얼굴과 몸에 대해 구체적으로 품평하는 모습, 음담패설, 비동의 유출로 추정되는 촬영물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혹시 작년 뉴스에 여러 번 오르내렸던 '정준영'이라는 후배를 알고 있냐. 몇 년째, 몇 번이나 공론화되고 있는 각 대학의 단톡방 성폭력 사건들은?"이라고 반문하며 "당신들은 그들의 전신이자 맥락이었고, 그들이 그렇게 해도 되는 세상을 만든 직접적인 요인"이라고 비판했다.

한사성은 "당신들이 만든 세상에서, 남자들은 '주진모는 당시 미혼이었는데 성인 남자가 여자 좀 만날 수 있지'라고 이야기한다. 즉 '잘 나가는 남자, 잘 노는 인싸들의 대화'이며, '털어서 안 걸릴 남자가 어디 있느냐, 남자들은 원래 다 저렇다'는 것이다. 그래서 당신들은 '사생활 유출을 당한 피해자일 뿐'이라고 대변하기도 한다"고 지탄했다.

그러면서 "이는 여성을 향한 각종 품평질과 성 착취 문화가 너무나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라며 "이런 세상은 모두 당신의 남선배에게 물려받아 당신들이 살을 보태 당신의 후배들에게 물려준 것"이라고 저격했다.

한사성은 "하지만 주진모 씨, 세상이 바뀌었다"며 "여자들은 더 이상 그런 일을 허락하지 않는다. 이런 사생활은 용인될 수 없다는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당신들이 누려온 더러운 성 착취 문화와 그것을 가능케 한 젠더 권력은 당신의 지위와 함께 해체될 것이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이어 "당신의 소속사는 유포에 강경대응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던데, 이는 정준영 씨, 승리 씨 등도 모두 했던 말들이다"라면서 "여성들 역시 강경대응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주진모의 카톡 메시지가 공개된 후 여성들의 신상이 인터넷을 통해 일부 공개되며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초 사이트와 몇몇 커뮤니티 등에서는 해당 여성이 누구인지를 밝히는 게시물이 게재돼 파장이 일기도 했다. 이 가운데 한사성이 해당 여성들이 강경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대신 전하며 강력한 후폭풍을 예고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