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남산의 부장들' 이성민 "박정희 대통령役, 부담 컸다"

작성 : 2020-01-15 16:42:19

조회 : 238

'남산의 부장들' 이성민 "박정희 대통령役, 부담 컸다"
이성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성민이 영화 '남산의 부장들'에서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만든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대한 어려움을 밝혔다.

1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 시사회에 참석한 이성민은 '박통' 역할을 연기한 것에 대해 "기존 영화나 드라마에서 많은 선배님들 중 (박정희 전 대통령과) 외모가 비슷한 분들도 계셨다. 그래서 부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과 많은 상의를 했다. 분장미술팀과 함께 비슷하게 하려고 노력했고, 의상까지 그 분(박정희 전 대통령)의 옷을 제작했던 분을 찾아가 그분 스타일에 맞게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남산

더불어 "내가 연기한 박통은 세 부장과 밀당을 한다. 이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만들지, 품어줘야 할지 등 변주에 대해 신경 쓰며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이성민이 연기한 '박통'은 박정희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인물이다. 이성민은 전작 '공작'의 김정일 역에 이어 또 한번 최고의 권력자 역할을 완벽하게 재현해내 시선을 모았다.

'남산의 부장들'은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2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사진 = 백승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