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봉준호가 그린 봉준호…"닮았는데 더 말랐어"

작성 : 2020-01-16 09:52:29

조회 : 239

봉준호가 그린 봉준호…"닮았는데 더 말랐어"
봉준호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봉준호 감독이 그린 자화상이 화제다.

아카데미 측은 지난 14일(현지시간) 공식 SNS에 "봉준호가 그린 봉준호"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봉준호 감독이 직접 그린 자화상이었다. 곱슬머리와 안경 등 봉준호 감독하면 떠오르는 외모의 특징을 잘 살린 그림이었다. 여기에 안경 옆에 땀방울을 그려 넣어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얼떨떨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림을 본 국내외 네티즌들은 "역시 봉테일! 그림도 잘 그리시네요", "닮았는데 좀 더 마르게 그리신 듯", "수상을 기원합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봉준호 감독은 영화 연출만큼이나 미술에도 남다른 감각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부터 만화와 그림에 심취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연세대학교 재학 시절에는 학보 '연세춘추'에 만평을 그리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편집상, 미술상 6개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시상식은 오는 2월 9일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