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알고싶다', 중고거래 사기꾼 '그놈' 추적…목소리 최초 공개

작성 : 2020-01-17 11:11:21

조회 : 1137

'그것이알고싶다', 중고거래 사기꾼 '그놈' 추적…목소리 최초 공개
그것이알고싶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일어난 범죄를 파헤친다.

오는 18일 방송될 는 '사기의 재구성-얼굴 없는 그놈을 잡아라'는 부제로, 지난 6년간 잡히지 않는 중고거래 사이트의 얼굴 없는 범죄자를 추적한다.

대한민국 국민의 세 명 중 한 명은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를 이용한다고 한다. 휴대전화를 주문했더니 벽돌이 배달됐다는 사기꾼 얘기가 심심치 않게 들리는 이 사이트에 6년 넘게 잡히지 않고 있는 얼굴 없는 사기꾼이 있다. '그놈'이라 불리는 이 자는 온라인 거래라는 특수 상황을 이용한 사기 수법으로 얼굴 한 번 드러낸 적 없이 수 천억 원의 부를 이뤘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그가 65억 원 상당의 건물을 샀다는 제보도 있다.

'그놈'은 물건을 싸게 사고 싶은 소비자의 심리를 완벽하게 간파한 사기 수법으로 6년 동안 엄청난 부를 축적해 왔다. '그놈'의 사기는 피해자들을 속이는 것에서 그치지 않는다. 정체를 들키면 숨어버리는 일반적인 사기꾼과는 달리, '그놈'은 오히려 피해자에게 2차, 3차 가해한다. 거래할 당시 모아둔 피해자의 신상 정보를 이용해 상상 초월의 테러를 가하는 것이다. 절대로 잡히지 않을 거라는 확신으로 '그놈'이 행해온 갖은 조롱과 협박. '그놈'이 지켜보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으로 피해자들은 숨어 지내야만 했다. '그놈'의 테러와 협박에 개명까지 한 피해자도 있다.

제작진은 '그놈'의 사기 수법을 파헤치던 중 범죄의 시그니처를 하나 발견했다. 피해자들이 '그놈'으로부터 받은 신분증에는 '여자 이름에 남자 증명사진'이라는 이상한 공통점이 존재했다. 제작진이 입수한 '그놈'의 시그니처 신분증만 304장이다. '그놈'은 대체 왜, 이런 시그니처를 남겼으며 피해자들이 의심하지 못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그놈'과 접촉하기 위해 오랜 시간 '그놈'을 추적해온 사기나라 스태프들과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이 시작되고 중고거래 사이트에 접속하자 어렵지 않게 '그놈'으로 추정되는 사기 글을 찾을 수 있었다. 그리고 몇 번의 시도 끝에 통화연결에 성공했다. 찾는 사람이 많으니 빨리 거래를 하자며 재촉하는 것도, 먼저 '신분증과 사업자등록증'을 보내주겠다고 하는 것도 영락없는 '그놈'의 행태였다.

6년간 잡히지 않은 중고거래 사이트의 사기꾼 '그놈'을 추적하고 목소리까지 공개할 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