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동상이몽2' 박시은♥진태현, 결혼 6년차 부부의 반전 일상…최고 12.4%까지

작성 : 2020-01-21 09:52:47

조회 : 873

'동상이몽2' 박시은♥진태현, 결혼 6년차 부부의 반전 일상…최고 12.4%까지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에 새롭게 합류한 박시은♥진태현 부부가 드라마 속 모습과 180도 다른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은 가구 시청률 11.4%(수도권 2부 기준)로 이날 방송된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독보적인 인기를 과시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3.5%로 동시간대 1위와 월요 예능 전체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새롭게 합류한 박시은♥진태현 부부는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것은 물론, 두 사람의 알콩달콩한 일상의 모습은 분당 최고 시청률이 12.4%까지 치솟으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강남-이상화는 결혼 후 처음으로 시댁 식구들을 집으로 초대, 아침부터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이상화는 이모들이 가장 좋아하는 메뉴인 추어탕 만들기에 도전했다. 살아 움직이는 미꾸라지에 혼비백산하던 이상화는 이내 거침없는 손길로 미꾸라지 손질을 하며 여전한 '국대 포스'를 뽐냈다.

이후 개성만점 이모들부터, 사촌 형제들 그리고 조카까지 강남의 식구들이 차례로 도착했다. 이중 특히 강남을 쏙 빼닮은(?) 넷째 이모는 남다른 텐션과 쉴 틈 없는 입담으로 집들이 분위기를 단번에 휘어잡았다. 그런가 하면 강남을 업어 키웠다는 넷째 이모는 "이제는 보관 끝이다. 이모가 그동안 보관했는데 앞으로는 네가 보관해라"라며 이상화에게 강남의 어릴 적 사진을 선물해 뭉클함을 안기기도 했다. 이후 이들은 어린 시절 추억들을 회상하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이윤지-정한울 부부는 곧 태어날 둘째 라돌이를 위해 '임산부 아쿠아 필라테스' 특강에 함께 참여했다. 수업 전 이윤지는 "원래 필라테스를 워낙 좋아한다. 좀 더 이색적인 걸 하고 싶어서 지나가는 말로 은근슬쩍 같이 운동하는 거 소원이라고 말한 적 있는데 그 꿈을 이루게 됐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알콩달콩하게 수업을 듣는 다른 부부와 달리 이윤지는 불꽃같은 눈빛으로 수업에 집중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한울은 이윤지와 딸 라니를 위해 일일 요리사로 변신했다. 평소 요리를 잘 못하지만 아내와 딸을 위해 삼계탕을 만들어주기로 결심한 정한울은 밤새 레시피를 철저하게 공부해 능숙한 솜씨를 보였다. 심지어 정한울은 닭을 묶는 데 필요한 실과 바늘을 끓는 물에 소독까지 하는 섬세함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라니는 이날도 야무진 먹방을 선보이며 극강의 귀여움을 방출했다.

동상이몽

또한, 이날은 새 운명 부부로 합류한 박시은-진태현 부부의 일상이 최초로 공개돼 시선을 모았다. 결혼 6년 차를 맞은 두 사람은 2010년 드라마 '호박꽃 순정'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게 됐다고 밝혔다. 박시은은 첫 촬영을 끝내고 자신에게 장문의 메시지를 보냈던 진태현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고, 진태현은 "의도된 거다. 그때도 많이 좋아하고 있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두 사람은 이른 새벽부터 일어나 활동하는 '새벽형 부부'의 모습이었다. 박시은은 "연애할 때는 새벽 5시, 6시에 만나 점심 먹고 헤어졌다"라고 했고, 진태현은 "할아버지 할머니 스타일로 살고 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 두 사람은 동이 트기도 전에 가스레인지 앞에 서서 고기를 구워 먹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드라마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던 진태현은 박시은을 따라다니며 계속해서 말을 걸고 자작 랩에 2PM 댄스까지 선보이는 등 다소 엉뚱하고 유쾌한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진태현은 박시은과 아침 식사 후 후식을 먹으며 박시은을 향해 "오늘따라 더 잘생겨진 것 같다. 톰 크루즈의 영화 예고편을 봤는데 자기랑 너무 닮았다"라며 웃었다. 이에 박시은은 "잘생겼단 말 좀 그만해라"라고 하면서도 밝게 웃었다. 이날 최초로 공개된 두 사람의 평범한 일상 속 알콩달콩한 모습은 분당 시청률이 12.4%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방송 말미 예고에는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공개 입양한 대학생 딸이 등장, 세 식구가 되기까지의 이야기가 공개될 것이 예고돼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