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김준수 "뮤지컬 데뷔 10년, 첫 무대 떨림 생생히 기억난다"

작성 : 2020-01-31 16:33:49

조회 : 191

김준수 "뮤지컬 데뷔 10년, 첫 무대 떨림 생생히 기억난다"
김준수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JYJ 멤버이자 뮤지컬 배우 김준수가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에 출연해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은 소감을 밝혔다.

김준수는 지난 31일 자정에 방송된 KBS Cool FM 라디오 '설레는 밤, 이헤성입니다(이하 '설밤')'의 목요 코너 '설레는 초대석'의 게스트로 출연해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라디오 생방송에 그것도 보이는 라디오로 오랜만에 출연하게 돼서 제 심장이 더 터질 것 같다."고 인사했다.

김준수는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소감부터 개막을 앞둔 뮤지컬 '드라큘라'에 관한 이야기와 최근의 근황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뮤지컬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소감을 묻는 이혜성의 질문에 김준수는 "1월 26일이 뮤지컬 배우로서 첫 데뷔를 했던 날짜다. 저도 벌써 데뷔한 지 10년이 지났다는 소리에 많이 놀랐었다. 처음 뮤지컬 첫 무대에 발을 떼기 전, 그때의 심정이 기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데 첫 무대에 나가기 직전의 그 떨림은 최고였던 것 같다. 처음에는 뮤지컬로 긴 미래를 볼 수 있을지 몰랐었다. 당장 내년도 가능할까?라는 불안한 마음으로 시작을 했었다. 지나와보니까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많은 사랑을 받고 좋은 작품들로 보여드렸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처음 뮤지컬을 마주했을 때의 심정과 함께 그간의 소회를 전했다.

이날 김준수는 자정이 넘는 시간에도 흔들림 없는 고품격 라이브 실력을 뽐내며 청취자들의 열광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 다음 달 11일 개막을 앞둔 뮤지컬 '드라큘라'의 넘버 'The Longer I Live',와 'Loving You Keeps Me Alive'를 라이브로 선보인 것.

실제 뮤지컬 무대를 방불케 하는 김준수의 감정이입과 명품 음색과 어우러진 그의 라이브 실력에 청취자들과 DJ 이혜성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라이브에 이어 김준수는 뮤지컬 '드라큘라'의 홍보 요정으로 변신, 열혈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방송 말미 김준수는 "오랜만에 라디오에서 인사드리게 되어 너무나 반가웠다. 2월 11일부터 4개월 동안 뮤지컬 '드라큘라'로 찾아뵙게 되었으니 많이 보러 오셨으면 좋겠다. 라디오도 또 불러주시면 언제든지 찾아오도록 하겠다. 감사하다"라며 오랜만에 라디오 방송에 출연하게 된 감사함과 함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