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표치수' 양경원 "회사 사직하고 선택한 연기, 이제는 확신 생겨"

작성 : 2020-03-18 14:55:47

조회 : 553

'표치수' 양경원 "회사 사직하고 선택한 연기, 이제는 확신 생겨"
양경원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군 상사 표치수 역으로 '신스틸러의 정석'을 보여준 배우 양경원이 화보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18일 공개된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화보에서 양경원은 촌스러웠던 표치수의 모습을 던져버리고 세련된 남성미를 발산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양경원은 자신의 연기 인생에 대해 털어놨다. 춤과 노래를 좋아해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는 양경원은 "좋아하는 일을 하고 싶어 회사에 사직서를 냈고 뮤지컬로 데뷔하게 됐다"고 답했다. 대학로의 소극장에서 연기를 하고 싶었던 그는 극단의 오디션을 봤고, 단원이 되어 본격적으로 연기를 시작했다. 데뷔 10년이 지난 지금, 연기에 대한 확신이 조금씩 생기고 있다는 그는 즐기며 연기할 수 있는 이 순간이 행복하다고 전했다.

양경원

특히 양경원은 tvN 드라마 역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사랑의 불시착' 종방 소감에 대해 감사함과 아쉬움이 크다는 말로 감사의 인사를 대신했다. 양경원이란 배우의 이름을 알리고 큰 사랑을 받은 만큼 그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는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데도 알아봐 주시는 분들이 있어 신기했다"며 "평범하게 생겼다고 생각하고 살아왔는데"라는 대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손예진과의 특급 케미에 대해서는 "손예진이 나를 표치수로 여기고 연기를 하니 불편함이 하나도 없었다"며 "첫 촬영부터 윤세리 같았던 손예진 덕분에 슛이 들어가면 절로 얄밉게 보여 연기를 하면서도 감사했다"는 말로 소감을 덧붙였다.

[사진=앳스타일]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