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하늘과 부부연기 했던 박시은…딸 "어땠어요?" 질문에 진태현 질투 폭발

작성 : 2020-03-29 15:04:12

조회 : 1984

강하늘과 부부연기 했던 박시은…딸 "어땠어요?" 질문에 진태현 질투 폭발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진태현이 강하늘 언급에 질투심을 드러낸다.

오는 30일 방송될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이하 )에서는 봄을 맞이해 딸 다비다의 방 꾸미기에 나선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봄을 맞아 딸의 방을 화사한 느낌으로 바꿔주기 위해 방 꾸미기에 나섰다. 진태현은 "사실 나는 진가이버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고, 전문 공구 세트까지 꺼내 와 커튼 설치에 돌입했다.

그러나 시작부터 나사못을 박다가 떨어트리는가 하면 "큰일 났네"를 연발하며 역대급 '꽝손'에 등극했다고.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 MC들은 "장비는 너무 좋은데", "아직도 못 박는 거야?"라며 안타까워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딸의 방에 걸어둘 가족사진을 찍기 위해 딸과 함께 사진관을 찾았다. 진태현은 사진 촬영 도중 모녀의 뜻밖의 공통점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에 MC들 역시 "신기하다", "인연이네"라며 놀라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 박시은과 다비다 모녀의 공통점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또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딸과 함께 '모닝 삼겹살 파티'를 즐겼다. 평소 배우 강하늘의 팬인 딸 다비다는 식사 도중 박시은에게 기습 질문을 던졌다. 앞서 SBS 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를 통해 부부 호흡을 맞췄던 강하늘을 언급하며 "엄마 강하늘 어땠어요?"라고 질문한 것. 이를 들은 진태현은 질투심에 활활 타올랐다는 후문이다.

진태현♥박시은 가족의 좌충우돌 봄맞이 인테리어 대작전은 30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