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5천만원 람보르기니, 전소미 소유 차 아니었다

작성 : 2020-03-30 10:31:55

조회 : 20821

2억 5천만원 람보르기니, 전소미 소유 차 아니었다
전소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전소미가 탑승했던 람보르기니는 전소미 본인의 소유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30일 전소미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측은 "유튜브 방송에서 전소미가 탑승했던 차량은 전소미의 차가 아니다"라며 "해당 내용은 2회 방송에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28일 더블랙레이블 유튜브 채널에는 리얼리티 '아이 엠 소미(I AM SOMI)'의 첫 번째 에피소드 'TEARFUL GRADUATION | 소미의 눈물의 졸업식?'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번 영상에는 최근 고등학교를 졸업한 전소미의 졸업식 모습이 담겼다. 그는 친구들과 눈물의 졸업식을 했고, 소속사 더블랙레이블 식구들의 환영 속에서 짜장면 파티를 즐겼다.

이후 영상 말미에 공개된 다음 화 예고편에는 전소미가 노란색 람보르기니 차량의 운전석에 타고 있는 모습이 짧게 등장했다. 그는 운전석 창문을 내리고 카메라를 향해 손을 흔들며 "나 노란 차 업그레이드했어요"라면서 환하게 웃어 보였다.

해당 차량은 람보르기니 SUV 모델 '우르스'로, 약 2억 5600만 원부터 시작하는 고가의 차량으로 알려졌다. 앞서 전소미는 과거 방송에서 해당 차량을 갖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이제 갓 스무 살이 된 전소미가 실제 이 차를 구입했는지, 아니면 지인이나 회사 소유의 차량인지 궁금증을 키웠는데, 해당 차량은 전소미의 소유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유튜브 '아이엠소미'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