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아무도모른다' 안지호 추락 비밀 안 김서형…"슬픔과 충격, 절제된 감정 표현"

작성 : 2020-03-31 19:08:06

조회 : 222

'아무도모른다' 안지호 추락 비밀 안 김서형…"슬픔과 충격, 절제된 감정 표현"
아무도모른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안지호의 추락 비밀을 알게 된 김서형이 슬픔과 충격을 녹여낸 열연을 선보인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 9회가 안방극장에 가슴 먹먹한 충격을 안겼다. 말할 수 없는 비밀을 품고 밀레니엄 호텔 옥상에서 떨어진 소년 고은호(안지호 분)가 떠밀린 것이 아닌 살려고, 살고 싶어서 스스로 뛰어내린 것이 드러난 것.

친구처럼 지내던 아랫집 소년 고은호의 추락 이후, 차영진(김서형 분)의 인생은 또 한 번 송두리째 흔들렸다. 19년 전 친구를 잃었을 때처럼 죄책감과 슬픔이 차영진을 짓눌렀다. 이에 차영진은 고은호의 흔적을 쫓고 또 쫓았다. 그런데 소년이 스스로 뛰어내렸음이 드러난 것이다. 대체 이 아이를 옥상 난간으로 내몬 것은 무엇일지, 차영진이 슬픔과 분노에 휩싸이는 것은 당연하다.

이런 가운데 31일 제작진이 고은호의 추락 비밀을 알고 난 뒤, 차영진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차영진은 고은호가 추락한 밀레니엄 호텔 옥상에 서 있다. 난간에 기대 아래를 내려다보거나 무언가 깊은 생각에 잠긴 모습이 눈길을 끈다. 그러나 이내 무언가 결심을 한 듯한 표정도 포착돼, 이후 차영진이 어떤 행동을 할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앞서 차영진은 여러 단서들을 포착했다. 차영진은 하민성(윤재용 분)을 통해, 고은호가 표창장을 받던 날 누군가 고은호의 사물함을 건드렸다는 것을 알아냈다. 또 병원 CCTV를 통해 장기호(권해효 분)가 고은호에게 무언가를 줬다는 것도 파악했다. 광역수사대 팀원들은 성흔 연쇄살인 피해자 임희정(백현주 분)이 신성재단의 대학 설립 사업에 150억을 투자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안개처럼 뿌옇던 사건들의 진상이 하나 둘 드러나기 시작했다. 여기에 고은호가 스스로 뛰어내렸다는 사실까지 알게 됐다. 충격과 슬픔에 휩싸인 차영진이 이후 사건들을 어떻게 파고들지, 그녀에 의해 대체 어떤 진실들이 드러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고은호가 스스로 뛰어내렸다는 것은 차영진에게 충격 이상의 감정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 이는 차영진에게 더 강력한 동기로 작용할 것"이라며 "배우 김서형은 차영진이 느낄 슬픔과 충격을 절제된 감정 표현으로 그려냈다. 극적이지 않아서 더 슬프고 더 깊이 있게 다가올 김서형의 열연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10회에서는 차곡차곡 쌓아온 스토리들이 폭탄처럼 펑펑 터진다. 휘몰아칠 스토리 중심에 설 차영진, 깊이 있는 연기로 이를 담아낼 배우 김서형의 존재감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아무도 모른다' 10회는 31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