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5개월' 거미, 팬들 선물 받고 감동의 눈물

작성 : 2020-04-09 09:34:34

조회 : 4109

'임신 5개월' 거미, 팬들 선물 받고 감동의 눈물
거미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배우 조정석과 결혼해 2년 만에 아이를 임신한 가수 거미가 팬들의 사랑에 눈물을 흘렸다.

최근 임신 5개월 차에 접어든 거미는 SNS에 "Birthday 인증샷 도착. 생일을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 없이는 못 살아. 거미의 손편지가 기다리고 있어요. 노래 선물도 조금만 기다려주세요"라는 글과 사진들을 게재했다.

팬들은 거미를 위해 생일 선물을 준비했고, 거미는 팬들에게 "주책맞게 눈물이 났다. 점점 생일을 챙긴다는 게 쑥스러워졌는데 그럴 때면 여러분들이 행복하게 해 줬다"면서 손편지를 통해 사랑에 보답했다.

거미

사진 속에서 거미는 팬들의 선물을 하나하나 뜯어보고 편지를 읽어보며 행복해하고 있다. 거미는 화장기 없는 순수한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거미는 조정석과 5년 열애 끝에 2018년 10월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다. 그로부터 2년 뒤 지난 1월 임신 7주째라고 알려 많은 축하를 받았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