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헐크' 마크 러팔로, 코로나19로 실직한 영화인 펀드 조성 "30억 모아"

작성 : 2020-04-09 17:35:02

조회 : 124

'헐크' 마크 러팔로, 코로나19로 실직한 영화인 펀드 조성 "30억 모아"
코로나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어벤져스' 시리즈의 헐크로 유명한 마크 러팔로가 코로나19로 실직한 영화인들을 위해 구호 펀드를 조성했다.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8일(현지시각) 마크 러팔로가 '잇 테이크스 아워 빌리지(It takes our village)' 구호 펀드를 조성했고 현재까지 250만 달러(약 30억 원)의 기금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잇 테이크스 아워 빌리지' 구호 펀드는 코로나19로 인해 할리우드 영화, TV 제작이 중단되고 또 이로 인해 업계 종사자들이 갑자기 실직하면서 발생한 생계 위협을 돕고자 만든 펀드다.

이 펀드는 마크 러팔로를 비롯해 할리우드의 주요 영화 제작자와 작가, 감독들이 연합해 조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직한 업계 종사자들에게 각 1,000달러(약 121만 원)씩 지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부양할 가족이 있는 영화인에게는 별도로 더 지급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