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이승훈 입소 앞두고...위너 다운 '온라인 팬미팅'

작성 : 2020-04-13 15:53:18

조회 : 367

이승훈 입소 앞두고...위너 다운 '온라인 팬미팅'
위너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김진우의 입대에 이어 이승훈의 입소를 앞두고 있는 그룹 위너가 랜선 콘서트에 이어 온라인 사인회를 시도했다.

위너는 지난 11일과 12일 양일에 걸쳐 온라인 팬 사인회를 개최했다. 추첨을 통해 이번 사인회에 참여한 팬들은 LINE, 위챗, 줌 중 채널을 선택해, 영상 통화로 멤버들과 만났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 중인 모두의 안전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또 오는 16일 육군훈련소 입소를 앞둔 이승훈의 일정 등을 고려해 팬들과,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했던 위너의 작은 바람은 열띤 호응 속 그 이상의 보람과 가치를 남겼다.

위너는 지난 2일 육군훈련소에 입소한 김진우의 등신대를 준비해, 4인조 완전체 모습으로 팬들과 마주했다.

멤버들은 팬 한 명 한 명과 이야기를 나누며, 생일을 맞은 팬들에게는 축하 노래를 불러주며, '랜선 촛불 끄기' 이벤트 등으로 시간을 보내며 특별한 추억을 쌓았다.

특히 간호사로 근무 중이라는 한 팬의 등장에 온라인 팬 사인회가 더욱 의미를 더했다.

위너는 "어려운 시기 (많은 의료진) 덕분에 우리가 잘 지낼 수 있다"고 감사 인사를 전하며 격려를 보냈다.

위너는 팬들과 통화가 끝날 때마다 손하트로 애정을 표현하며, 변함없이 늘 성원을 보내주고 있는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세계 각국의 팬들 반응은 뜨거웠다. 팬들은 "내 광대 승천. 떨려서 말을 잘못했지만, 위너 얼굴을 보니 좋다" "이름도 친구처럼 불러주고, 꼭 기억할게. 고마워" "위너 멤버들 귀엽다. 사랑둥이들" 등의 후기를 남겨 온라인 사인회에 참여하지 못한 팬들의 부러움을 샀다.

위너는 지난 2월, 무려 96만명이 넘는 시청자와 함께한 '랜선 콘서트' 라이브 방송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위너는 당분간 팀 활동의 여백을 남겨두고, 새로운 제2막을 열 계획이다. 지난 9일 발매된 위너의 정규 3집 'Remember'는 팬들과 '서로를 기억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위너 멤버들의 진심이 담긴 타이틀곡 'Remember'는 국내외 주요 음원차트 정상을 휩쓸며 사랑받고 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