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황제성 "최근 모발이식 수술…산 채로 눈알 뽑히는 느낌"

작성 : 2020-04-23 08:53:56

조회 : 2700

황제성 "최근 모발이식 수술…산 채로 눈알 뽑히는 느낌"
황제성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맨 황제성이 최근 모발이식 수술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개그맨 김태균, 황제성, 최성민, 문세윤이 출연했다.

이날 황제성은 "최근 모발 이식 수술에 성공했다던데?"라는 질문에 "'코미디 빅리그'에서 가발 분장을 많이 했더니 머리카락이 많이 날라갔다. 하기 전에 김태균 선배에게 상담도 했다"며 최근 모발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김태균은 "전 절개식으로 15년 전에 했다. 전체적으로 심었는데 자리를 잘 잡았다. 보통 3,000모를 뽑는데 저는 머리가 크니까 4,600모를 뽑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 이마라인에 모발이식을 했다는 황제성은 "이마라인이 3자 모양으로 파먹어 들어가려고 했는데, 바로 차단했다"라고 말했다. 아프지 않았냐는 질문에 김태균은 "하나도 안 아팠다"고 했지만 황제성은 "심는 건 안 아픈데 주사가 아팠다. 산 채로 눈알을 뽑히는 기분"이라고 전했다.

황제성의 과장된 말에 다른 출연진은 "모발이식 앞두신 분들 어떡하려고 그러냐"고 핀잔을 줬다. 그러자 황제성은 편집을 요구하며 "생각보다 할만 하다"라고 정정해 폭소케 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