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생활의 달인' 필감산, 시장통닭 맛집 찾아 익산행 "가게 하나가 시장을 살려"

작성 : 2020-04-27 21:23:37

조회 : 255

[스브스夜] '생활의 달인' 필감산, 시장통닭 맛집 찾아 익산행 "가게 하나가 시장을 살려"
생활의달인

[SBS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필감산이 시장통닭 달인을 만났다.

27일 방송된 SBS 에서는 필감산 셰프가 달인표 시장통닭 튀김옷의 비법을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필감산 셰프는 시장 통닭 맛집을 찾아 전북 익산으로 향했다.

시장에 들어선 필감산 셰프는 "시장 맞나. 썰렁하다. 불 켜 있는 집만 장사하고 다 문 닫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상인은 "다 요양 병원 들어가고 안 계신다. 세월의 흔적이다"라고 덧붙였다.

프라이드 치킨집을 찾은 필감산 셰프는 정체를 숨기고 메뉴를 주문, "이게 한 마리 맞나"라며 양에 놀랐다.

시식 후에는 "진짜 고소하다. 튀김옷이 다르다. 생강 냄새가 나는 데 매운 생강 아닌 고소한 생강이다"라며 감탄했다. 또 "튀김옷에 반했다. 알고 싶다. 너무 잘한다"라고 극찬했다.

필감산 셰프는 비법을 밝히기 위해 정체를 밝히고 달인 앞에 섰다.

달인은 튀김 반죽을 공개하며 "하루 숙성한 반죽이다"라고 설명했다. 반죽 비법으로는 마늘과 생강을 꼽으며 보자기 속 다진 생강을 꺼내보였다. 필감산 셰프는 "고추의 매운맛, 감초의 단맛이 생강에 배었다"라고 덧붙였다.

감자를 깎던 달인은 "감자 전분이 써보니 제일 낫다"라고 설명했다. 필감산 셰프는 "감자 전분은 하야면서 부드럽고 차지다"라고 거들었다.

달인은 손질 감자와 쌀을 함께 끓인 후 비법 생강을 첨가해 하루 숙성 후 반죽을 완성했다. 이어 숙성 반죽과 다진 마늘이 첨가된 닭은 기름 속에서 프라이드 치킨으로 거듭났다.

비법 공개 후 달인은 "장사하시던 분들이 다 연로해서 돌아가셨다. 나는 워낙 일찍 시작해서 지금까지 하고 있는데 앞으로 시장이 살아나면 좋겠다. 나마저 떠나면 더 쓸쓸할 것 같다"라며 시장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필감산 셰프는 "가게 하나가 시장을 살릴 수 있다. 힘내시라"라는 응원의 말을 보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