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촬영 전 고양이 굶겨"...수의대생 유튜버 갑수목장 논란

작성 : 2020-05-08 13:38:15

조회 : 2394

"촬영 전 고양이 굶겨"...수의대생 유튜버 갑수목장 논란
갑수목장
갑수목장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고양이들과 강아지를 주제로 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수의대생 유튜버 갑수목장의 운영자 박 모 씨가 실제로는 반려묘들을 학대했다는 충격적인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7일 갑수농장의 동물학대 의혹을 제기한 한 제보자는 유튜브 영상을 통해 "고양이들을 굶기면 애교가 많아져 촬영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면서 "새끼 리트리버를 좁은 철장안에 가둬두고 촬영할 때만 빼줬다."고 주장했다.

또 박 씨가 일부 고양이들을 펫샵에서 구입한 뒤 유기묘를 구출한 것처럼 거짓말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박 씨의 목소리로 추정되는 남성은 제보영상에서 "구독자를 모으려면 새 고양이를 펫샵에서 데려와야겠다. 돈이 될만한 애5~6마리를 키워야 한다. 펫샵에서 데려왔다는 증거도 없다."고 말했다.

다음날인 박 씨는 유튜브 라이브 영상에서 "펫샵에서 일부 고양이들을 데려온 것은 사실"이라면서 "더 큰 채널을 만들기 위해서 거짓말을 했고 구독자들을 속였다. 그 점은 명백히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동물들을 학대했다는 사실은 끝내 인정하지 않았다. 박 씨는 "학교 생활을 하면서도 동물들을 잘 챙겼고, 그 점은 동물들이 저를 따르는 모습을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라면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부분은 법적 조치를 비롯하여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