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마스크는 20초만 제외하고"…'클럽 방문' 박규리는 왜 말을 바꿨나

작성 : 2020-05-12 09:28:52

조회 : 919

"마스크는 20초만 제외하고"…'클럽 방문' 박규리는 왜 말을 바꿨나
박규리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의 연기자 박규리가 이태원 클럽 방문을 인정했지만 그 과정에서 말을 바꿔 누리꾼들의 비난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박규리는 11일 오후 에이전트인 크리에이티브꽃을 통해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어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20여 초 정도 외에는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는 종전의 입장과는 다소 차이가 있는 해명이었다. 첫 번째 입장문에서는 "마스크는 입장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다"라고 했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클럽에 있는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되자 사실 관계를 정정한 것으로 추측된다.

공개된 영상은 경기도 용인시에 거주하는 66번 확진자가 이태원 클럽을 다녀간 지난 2일 촬영된 것이었다. 이를 통해 박규리의 해당 클럽 출입도 확인이 됐고, 본인 역시 그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에 나섰다.

그러나 책임감 없는 행동뿐만 아니라 해명까지 정직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박규리는 항간의 시선을 의식한 듯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박규리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 격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