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효민·김희정·이주연 "파티 장소 이태원 NO…부주의한 행동은 죄송"

작성 : 2020-05-20 13:44:46

조회 : 372

효민·김희정·이주연 "파티 장소 이태원 NO…부주의한 행동은 죄송"
이민정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 이태원 파티에 참석했다는 의혹을 받은 효민, 김희정, 이주연이 부주의한 행동이었다며 반성의 뜻을 전했다.

20일 오후 효민과 김희정은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를 통해 "지난 5월 9일,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에 참석했다. 늦었지만 이유를 불문하고 부주의한 행동이었음을 인지하고 있으며,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주연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역시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니"라면서도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친 점을 반성하고 있다. 향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9일 이태원에서 열린 패션 관계자 A씨의 생일 파티에 참석한 의혹을 받았다. 이들이 참석한 파티는 이태원이 아닌 청담동에서 열린 것으로 확인됐다.

장소의 문제만은 아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여럿이 어울리는 파티에 참석했다는 것 자체가 부주의한 행동이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효민과 김희정, 이주연은 소속사를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한편 같은 의혹을 받은 이민정과 손연재는 "잠시 들러서 얼굴만 비추고 선물을 준 뒤 바로 나왔다"고 해명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