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진태현♥박시은 딸 다비다, "내 편이 있다는 것 큰 의미"…가족의 소중함 고백

작성 : 2020-06-01 23:41:35

조회 : 544

'동상이몽2' 진태현♥박시은 딸 다비다, "내 편이 있다는 것 큰 의미"…가족의 소중함 고백
동상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다비다의 편지가 박시은과 진태현을 감동받게 했다.

1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딸과 함께 경주로 여행을 온 진태현과 박시은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진태현은 다비다와 아내를 위한 요리를 준비했다. 그리고 그는 가족들이 함께하는 시간을 만끽하며 "당신이랑 와보고 싶었는데 셋이서 왔네. 이 보다 완벽할 순 없다"라고 만족했다.

이에 박시은은 "요즘이 제일 좋은 거 같다. 같이 살면서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지고 우리가 하나가 되게 만들어준 거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딸 다비다는 "우리가 싸우기도 하고 의견 충돌도 있었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이에 박시은은 "그러면서 서로를 알아가는 거 같다. 좋게 좋게만 지낼 순 없다. 서로 부딪히면서 가족이 되어가는 거다"라고 했다.

또한 박시은은 "나는 네가 어버이날 편지 써준 것이 너무 감동이었다"라고 했다. 다비다가 쓴 편지에는 '내 편이 있다는 사실이 큰 의미라는 걸 매 순간 느낀다. 공부하고 집에 와도 오는 길에 뭔지 모를 편안함이 있다는 게, 이게 가정이구나 라는 생각이 든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를 언급하자 다비다는 박시은과 진태현에 대한 고마움과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박시은은 눈물을 터뜨린 딸을 달래며 "그렇게 느껴준다는 게 감사하고 그렇게 우리가 함께 가족이 되어 가는구나 싶다. 우리가 함께하는 시간이 기쁨이 된다면 그걸로 된 거다"라며 딸과 남편에게 다시 한번 고마움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