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극적 회생 최강희, 마이클 정체 알았다 '반격 예고'

작성 : 2020-06-03 11:17:27

조회 : 491

'굿캐스팅' 극적 회생 최강희, 마이클 정체 알았다 '반격 예고'
굿캐스팅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최강희가 죽을 위기에서 살아나 진짜 마이클리의 정체를 알아내면서 통쾌한 반격을 예고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극본 박지하, 연출 최영훈) 12회 분은 순간 최고 10.2%, 수도권 시청률 9.0%(이상 닐슨코리아 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방송된 전 채널 포함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12회 연속 월화극 1위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최강희가 모든 비극의 원흉인 마이클리의 진짜 정체를 알아냈지만, 반대파의 거침없는 방해 공작에 또다시 미션 실패 위기에 처하는 모습으로 전율을 불러일으켰다.

극 중 백찬미(최강희)는 명계철(우현)의 비밀장부와 마이클리가 피철웅(배진웅)을 살해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거래하기 위해 홀로 탁상기(이상훈)를 만나러 떠났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국정원 팀원들은 급히 백찬미를 추격하기 시작했고, 역해킹 프로그램을 통해 임예은(유인영)을 몰래 지켜보던 옥철(김용희) 역시 백찬미와 탁상기가 접선하는 장소가 요트장임을 확인하고 비릿한 미소를 지었다.

어둠과 적막만이 가득한 요트장에 도착한 백찬미는 천신만고 끝 입수한 진짜 비밀장부를 들고 조심스레 요트 내부로 들어갔고, 탁상기를 만나 피철웅 살해 당시 동영상을 건네받은 후 약속대로 비밀장부를 내밀었다. 하지만 탁상기가 염화코발트로 작성된 비밀장부의 진위를 확인하려 라이터 불을 켠 순간, 미리 기름이 묻어있던 장부에 불이 들러붙으며 활활 타버리고 말았고, 백찬미의 치밀한 술책에 놀아난 탁상기는 극도로 흥분하며 도망치는 백찬미를 매섭게 뒤쫓았다.

그러던 중 의문의 차량이 전속력으로 돌진해 와 탁상기를 바다로 밀어버렸고, 검은 우비를 깊게 눌러 써 정체를 가린 사내가 내리더니 두 번째 목표물인 백찬미를 향해 조용히 총을 겨눴다. 죽음의 위협이 코앞에 당도한 일촉즉발의 순간, 기적처럼 임예은이 나타나 괴한에게 총구를 겨눈 삼자대치의 상황이 펼쳐졌다. 그러나 괴한이 타깃을 바꿔 임예은을 향해 방아쇠를 당긴 그때, 백찬미가 임예은 앞을 막아서며 대신 총을 맞았고 백찬미는 복부에 심각한 총상을 입고 그대로 정신을 잃고 말았다.

같은 시각, 서국환(정인기)은 국정원 요원들에게 반역자 실체를 들키며 궁지에 몰리자 명계철에게 연락해 도움을 요청했지만 명계철은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에 서국환은 3년 전, 마이클리와 명계철 간 기술 유출 거래 내역이 담긴 통화 내용을 갖고 있다며 협박을 가하기 시작했다. 서 국장이 마이클리 체포 작전 당시 현장에서 우연히 입수했던 2G폰은 다름 아닌 마이클리와 상대측의 거래 내역이 상세히 담긴 마이클리 소유의 폰이었던 것. 그리고 명계철이 이 사실을 알고 있는 윤석호(이상엽)의 아버지 윤 회장을 죽였고, 서국환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뒤처리를 부탁했던 사실과 서국환이 발뺌하자 자신과 회동한 사진을 보내며 무언의 협박을 가했다는 사실 등이 줄줄이 밝혀지며 역대급 충격을 안겼다.

결국 명계철은 옥철을 불러내 걸림돌이 돼버린 서국환을 살해할 음모를 꾸몄고, 그 사이 극적으로 눈을 뜬 백찬미는 총격을 입고 쓰러지기 전 확인한 동영상 속 마이클의 얼굴을 똑똑히 기억해내는 데 성공했다. 백찬미는 피철웅과 탁상기에 이어 다음 타깃은 서국환이 될 것임을 직감했고, 급히 국정원으로 떠난 국정원 요원들은 예상대로 독극물 공격을 받고 쓰러진 서국환을 보고 경악했다.

백찬미와 국정원 요원들이 사방에서 뻗쳐오는 서슬 퍼런 악의 공작을 뚫고, 그토록 잡고 싶었던 비극의 원흉 마이클리의 검은 실체를 밝혀내는 데 성공할 수 있을지 모두의 귀추를 주목케 하고 있다.

13회는 오는 8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