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제56회 대종상] "이견 없는 수상"…정해인-전여빈, 남녀신인상 영예

작성 : 2020-06-04 11:02:24

조회 : 622

대종상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정해인과 전여빈이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를 안았다.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정해인과 전여빈은 '유열의 음악앨범'과 '죄많은 소녀'로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견 없는 결과였다. 정해인은 남다른 감수성으로 섬세하고 여린 청춘의 자화상을 그려냈으며, 전여빈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무시무시한 열연을 펼쳤다.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생애 단 한 번뿐인 신인 남우상을 받은 정해인은 "이 상은 제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하라고 주신 것으로 생각하겠습니다. '유열의 음악앨범'이라는 소중한 작품을 함께 해준 정지우 감독님, 이숙연 작가님, 김고은 씨, 유열 선배님 감사드립니다. 이 상의 의미는 연기를 하면서 새기겠습니다. 언제나 저의 든든한 휴식처가 되어주는 가족, 소속사 식구들, 팬분들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마지막으로 '유열의 음악앨범'을 봐주신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죄많은 소녀'에서 열연을 펼친 전여빈은 "'죄많은 소녀'가 노미네이트로는 대종상이 마지막일 거예요. 그 당시 동료들, 스태프들과 뜨겁고 치열하게 연기했던 걸 떠올리니 마음이 울컥하네요."라고 울먹였다.

이어 "이 멋진 영화에 캐스팅해주신 김의석 감독님, 영화 끝까지 만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배우 생활을 언제까지 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처음 마음 변치 않고 더 나아가는 배우 되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