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백상] "많이 놀라셨죠?" 이광수X김새벽, 영화부문 남녀조연상

작성 : 2020-06-05 18:19:59

조회 : 1140

[제56회 백상] "많이 놀라셨죠?" 이광수X김새벽, 영화부문 남녀조연상
백상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광수와 김새벽이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영화부문 남녀조연상을 받았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이광수는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로, 김새벽은 영화 '벌새'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광수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전혀 예상하지 못한 듯 얼떨떨한 표정으로 무대에 올라 "저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는데, 여러분도 많이 놀라셨죠?"라고 말해 객석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영화를 연출한 육상효 감독님, 제작해주신 명필름 심재명 대표님께도 감사함을 전합니다. 특히 함께 호흡을 맞춰준 (신)하균 형님께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앞으로도 여러분들에게 건강한 웃음과 감동 드릴 수 있는 이광수가 되겠습니다"라고 담백한 수상 소감을 전했다.

김새벽은 "정말 큰 상을 받은 거 같은데 일단 영지라는 캐릭터를 저한테 연기할 수 있게 기회를 주신 김보라 감독님께 감사드리고요. 영지를 영지일 수 있게 해준 (박)지후에게도 고맙다고 말하고 싶고, 영화를 만들어준 스태프들에게도 감사드립니다"라고 울먹였다.

이어 "늘 연기를 잘하고 싶어요. 근데 그게 너무 어려운 일이라서 너무 밉기도 합니다. 하지만 전 연기를 너무 좋아하는 거 같아요. 이 자리에 제가 좋아하는 연기자 선배님들 다 계신데 이분들과 직접 만나 함께 연기할 수 있을 때까지 오래 오래 연기하고 싶습니다. 오래 하면서 많이 깨지고 다듬어지는 연기자가 되겠습니다"라고 진솔한 수상 소감을 남겼다. 

이광수의 첫 마디처럼 두 배우의 수상은 예상치 못한 결과기도 했다. '기생충'의 주역들이 대거 포진한 부문이었기 때문이다. 앞선 시상식에서는 조연상 대부분을 '기생충' 배우들이 가져갔지만 '백상'은 작지만 큰 영화에서 열연을 펼친 두 배우에게 힘을 실어줬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