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성♥박선영 체육관 일상→하재숙♥이준행 하차"…'동상이몽2' 동시간대 1위

작성 : 2020-06-09 10:23:11

조회 : 537

"정찬성♥박선영 체육관 일상→하재숙♥이준행 하차"…'동상이몽2' 동시간대 1위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 정찬성♥박선영 부부가 티격태격 다툼 속에서도 굳건한 신뢰와 애정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는 가구 시청률 6.5%(수도권 1부 기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3%로 부동의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7.6%까지 올랐다.

지난주 '깐족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던 정찬성-박선영 부부는 두 사람의 일터인 체육관에서 24시간 내내 함께 있는 일상을 공개했다. '정관장' 정찬성은 아내 앞에서 깐족거리며 장난치던 모습과는 달리 '코리안 좀비' 포스를 풍기며 후배들을 지도했고, '박사장' 박선영은 선수들의 식사 등 사소한 부분부터 재정 등 체육관의 전반적인 부분을 꼼꼼하게 챙겼다.

이후 두 사람은 늦은 시간까지 고된 훈련을 받은 후배들을 위해 역대급 야식 만찬을 준비했다. 정찬성과 박선영은 선수들의 근황을 일일이 물으며 살뜰히 챙겼고, 특히 박선영은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게 된 선수에게 "체육관 일을 배워서 내가 자리를 비울 때 그 역할을 네가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네가 좀 도와줘라. 그럼 차비 정돈 나오지 않겠냐. 아침저녁밥은 다 사주겠다"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후배를 식구처럼 챙겼던 정찬성의 일화가 공개됐고,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멋있는 부부다"라며 감탄했다.

한편, 박선영은 정찬성과 24시간 내내 붙어있는 일상에 대해 "같이 오래 있어서 좋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런 박선영은 챔피언이 꿈인 정찬성을 위해 "내가 내 모든 걸 포기하고 다 해주겠다고 했다. 대신 은퇴 후에는 내가 원하는 대로 살아달라고 했다. 알았다고 하더라. 나는 다 맞춰줄 거다. 다 해줄 거다"라며 깊은 신뢰와 애정을 드러냈다. 쑥스러운 듯 자리를 피했던 정찬성은 모두의 예상과 달리 "결혼 강추. 결혼 다 해야 한다"라고 외쳐 감동을 더했다. 그러나 결국 정찬성은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할 거다"라며 특유의 깐족을 부려 웃음을 안겼다.

2세 계획을 갖고 있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딸 다비다와 함께 이른 새벽부터 임신으로 유명하다는 한의원을 찾았다. 이들은 다섯 시간이라는 긴 시간을 기다린 끝에 진료를 받게 됐다. 박시은은 긴장한 채 진료를 받았고, 한의사는 "약해진 수정란 때문에 착상이 더딘 것 같다. 사는 데는 문제가 없다"는 소견을 내놨다.

또한, 한의사는 진태현에 대해서는 "담배를 끊고 나서 단 것들을 좋아할 것 같다. 다른 것은 안 하니까, 그리고 기본적으로 속에 화가 좀 있으니까 단 것에 대한 집착이 있을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한의사는 보기와는 달리 박시은보다 진태현이 예민할 것이라고 해 세 사람의 공감을 자아냈다. 이에 크게 공감한 박시은은 "이 중에서 마음을 제일 편하게 먹고살아서 제일 건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성 사랑꾼 부부 하재숙-이준행은 '등산이몽'으로 싸늘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준행과 달리 등산을 싫어하는 하재숙은 그의 설득 끝에 마지못해 함께 산에 오르기 시작했다. 드디어 평온한 등산이 시작될 것이 예상된 가운데, 이준행은 하재숙이 화장실에 간 사이 말도 없이 사라져 하재숙은 물론 스튜디오까지 당황하게 만들었다. 하재숙은 연락 두절된 채 사라져 버린 이준행 때문에 결국 분노가 폭발하고 말았다. 그러나 알고 보니 이는 하재숙 몰래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하기 위했던 것이었다.

이준행은 800m 거리를 순식간에 뛰어올라가 프러포즈 때 사용했던 현수막을 두 사람의 목적지인 비룡폭포 정상에 걸어뒀고, 이후 하재숙을 데리고 다시 목적지로 향했다. 현수막에는 '고맙습니다. 사랑하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 알게 해 준 당신은 제게 너무 소중한 사람입니다. 당신과 영원히 함께하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쓰여있어 감동을 안겼다. 하재숙은 예상치 못한 이벤트에 "그것도 모르고 잔소리했다"라며 고마움과 미안함의 눈물을 흘렸고, 이준행은 "괜찮다. 잔소리해도 된다. 이 좋은 날 왜 우냐. 어디든지 같이 갈 건데"라며 마지막까지 달달함을 선사했다.

한편, 하재숙, 이준행 부부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를 잠시 떠나게 됐다. 하재숙은 "즐거운 추억이었다. 좋은 추억 만들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소감을 전했고, 함께해준 남편 이준행에게도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도 열심히 발맞추면서 재밌게 살자"라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