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이준영, 정체 발각으로 떠나려는 유인영에 "내 말대로 하지 않으면 고소"

작성 : 2020-06-09 22:20:40

조회 : 269

'굿캐스팅' 이준영, 정체 발각으로 떠나려는 유인영에 "내 말대로 하지 않으면 고소"
굿캐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준영이 엉뚱한 핑계를 대며 유인영을 붙잡았다.

9일에 방송된 SBS 월화 드라마 에서는 강우원(이준영 분)에게 정체가 들킨 임예은(유인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우원은 임예은이 국정원 블랙 요원이라는 사실을 모두 알게 됐다. 그러자 임예은은 "정체를 들키는 순간 아웃이에요. 그동안 정말 미안했어요"라며 강우원 담당을 그만둘 것을 선언했다.

임예은에 대한 마음이 커질 대로 커진 강우원은 "누구 맘대로 가래, 고소할 거야"라며 임예은을 붙잡았다.

그리고 강우원이 자신이 시키는 것들을 지키면 고소는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강우원은 "첫 번째 일주일에 3번 이상 같이 식사한다. 자기 전엔 전화해서 취침 보고한다. 아침에 일어나면 제일 먼저 전화해서 하루 일과 브리핑한다. 쉬는 시간엔 셀카를 찍어서 전송을 한다" 등 이해할 수 없는 조건을 내걸었다.

이에 임예은은 "내 셀카 사진은 왜 필요한데요?"라고 의아하게 여겼다. 그러나 강우원은 "네가 어디서 뭘 하는지 확인해야 내가 널 불렀을 때 진짜 못 오는 건지 오기 싫어서 거짓말하는 건지 확인할 수 있잖아"라고 둘러댔다.

이어 강우원은 "개인적인 일정은 나한테 보고하고 간다. 마지막으로 하나 더, 모든 이성과의 연락처는 차단하고 만나서도 아니 된다"라고 조건을 걸었고, 임예은은 "내가 왜 그래야 되는데요?"라고 물었다.

이에 강우원은 "네가 그렇게 초미세한 사고를 하니까 안 되는 거야. 요즘같이 사이코패스들이 판치는 위험천만한 사회에서 너의 불완전한 인간관계 때문에 나까지 피해받으면 어떡할 거야?"라며 "내 주변에 남자 스토커에 사생팬이 얼마나 많은지 아냐? 네 주변에 꼬이는 남자들이 피철웅(배진웅 분)처럼 네가 아니라 날 노리는 걸 수도 있다"라고 말해 임예은을 곤란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