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넘던' 장성규, '꼬꼬무'로 SBS 첫 입성…고급 스토리텔링 '성공적'

작성 : 2020-06-15 13:20:54

조회 : 825

'선 넘던' 장성규, '꼬꼬무'로 SBS 첫 입성…고급 스토리텔링 '성공적'
장성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에 첫 입성한 방송인 장성규가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지강헌 사건'을 재조명했다.

장성규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스페셜'의 파일럿 프로젝트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에 개그우먼 장도연, 감독 장항준과 함께 스토리텔러로 출연했다.

장성규는 '꼬꼬무'를 통해 SBS에 첫 입성하게 됐고 "SBS의 아들로 성장할 텐데 보탬이 되는 일꾼이 되겠다"고 당찬 각오로 첫 등장했다.

이어 장성규는 이야기 친구인 김기혁 아나운서와 만났고, 1988년 서울 올림픽이 개최된 시기에 대해 본격적인 이야기를 펼쳤다. 장성규는 흥미를 유발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았고, 이후 본격적으로 32년 전 10월 2일 대한민국을 뒤흔든 '지강헌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성규는 다른 스토리텔러인 장도연, 장항준과 함께 당시 대한민국의 분위기부터 사건이 전개되어 가는 과정을 디테일하면서도 몰입도 높게 소개했고, 중간중간 김기혁 아나운서가 스스로 생각할 수 있도록 다양한 물음을 던지며 흥미를 유발했다. 또한 모든 이야기를 마치고 "나의 두 아이가 컸을 때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말은 역사책에서만 봤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깊은 울림을 안겼다. 김기혁 아나운서 또한 말없이 표정과 감탄사만으로 시청자들의 입장에서 생동감 있는 반응을 통해 몰입감을 더욱 높였다.

이날 장성규는 32년 전 우리가 주목해야 할 현대사를 섬세한 스토리텔링으로 전함과 동시에 차분하면서도 편안한 분위기로 시청자들이 이야기에 빠져들 수 있도록 도와 앞으로의 활약에도 기대감을 높였다.

'꼬꼬무'는 우리가 주목해야 할 '그날'의 이야기를 세 명의 이야기꾼이 친구에게 이야기하듯 편안한 분위기에서 쉽게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꼬꼬무' 2부는 오는 21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