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외식하는날' 김호중 "고기 대신 핫바 먹었던 과거…견디니 해 뜰 날 오더라"

작성 : 2020-06-18 13:43:20

조회 : 466

'외식하는날' 김호중 "고기 대신 핫바 먹었던 과거…견디니 해 뜰 날 오더라"
김호중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호중이 선배 가수 한혜진과 함께 금의환향 외식을 즐겼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FiL(에스비에스 필) 에서 김호중은 무명 시절 살았던 집 근처 고깃집에 갔다. 김호중은 한혜진과 함께한 고깃집에 대해 "과거 참 많이 가고 싶었는데 넉넉지 않다 보니 (갈 수 없었다)"라며 "이 고깃집이 워낙 장사가 잘 돼 고기 냄새가 골목길을 꽉 채웠다. 너무 먹고 싶은데 못 먹었는데 그런 집을 한혜진 선배와 함께 가게 됐다"고 소개했다.

VCR 속 김호중은 본격적인 외식을 즐기기 전 한혜진에게 "과거 지방 공연을 마치고 집에 오면 이 집 고기 향기가 미치겠더라. 그때는 (재정적으로) 힘드니까 서울 물가도 비싸지 않냐. 예전에 이 근처 편의점이 있었다. 컵라면 사 먹고, 도저히 못 참는 날에는 핫바 사 먹고 그랬다"고 털어놨다.

한혜진은 "배가 고프면 음식 냄새가 사람을 비참하게 만든다. (김)호중이가 잘 돼서 고기를 사 줄 정도가 돼 여기에 오지 않았냐"고 토닥였고, 김호중은 "이제는 (고기) 얼마 안 한다"고 거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호중은 돼지고기를 먹으며 한혜진에게 '호중 코스'를 선보여 리틀 고기 박사의 면모를 뽐냈다. 김호중은 "웬만하면 안 가지고 다니는데… 방송에서 해도 될지 모르겠는데 고기 먹을 때 가지고 다니는 것이 있다"며 검은 가방을 꺼냈다. 검은 가방의 정체는 김호중의 자취 키트. 그 안에는 소고기 시즈닝, 초고추장, 참치, 라면 스프 등이 들어있었다.

두 사람은 갈매기살, 숙성 삼겹살, 돼지껍데기, 고추장찌개와 밥 순으로 먹었고, 김호중은 자신만의 팁을 소개했다. 김호중은 갈매기살에 소고기 시즈닝을, 삼겹살에는 초고추장을, 돼지껍데기는 참치를 넣은 쌈장, 생마늘과 함께 먹어 눈길을 끌었다.

김호중은 트로트 경연대회 이후 달라진 삶에 대해 "꿈꿔왔던 생활이다. 예전에 유명 가수 선배님들 공연 끝나면 무대 철거하는 일도 많이 했다. 공연 때 의자도 많이 깔았다. 나한테도 저분들처럼 이런 날이 올까 생각했었다. 힘들고, 놓고 싶을 때가 있었는데 그걸 끝까지 안 놓고 오다 보니 해 뜰 날이 오더라"라고 전했다.

김호중의 외식은 몸과 마음이 배불렀던 시간이었다. 김호중은 "지금은 웃으면서 이야기 하지만 '그때는 힘들었어' 하는 그 말이 제 이야기였던 것 같다"라며 "과거에 노래를 끝까지 해야 하나, 다른 일을 해야 하나 수 십 번 고민했었는데 견디고 참으니까 해 뜰 날이 오는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이걸 보시고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외식 소감을 밝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