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영 "재연배우로 남으라니" 밀어주기 의혹에 불편 심경

작성 : 2020-06-22 14:38:09

조회 : 644

김하영 "재연배우로 남으라니" 밀어주기 의혹에 불편 심경
김하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하영이 일부 시청자들의 비난 글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하영은 21일 자신의 SNS에 "'서프라이즈 픽' 당분간 새로운 시도로 제가 시험 삼아 초반에 맡게 된 겁니다. 자리 잡힐 때까지"라며 "서프라이즈에서 가장 오래 출연하고 얼굴 익숙한 제가 잠깐 하게 된 것뿐"이라고 밝혔다.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 오랫동안 재연배우로 출연하고 있는 김하영은 최근 새로운 코너 '서프라이즈 PICK'의 진행을 맡았다. '서프라이즈 PICK'은 사진에 숨어있는 놀라운 이야기를 소개해주는 코너로, 김하영이 내레이션을 맡아 진행한다.

그런데 이를 두고 일부 시청자 사이에서는 '김하영의 내레이션이 어울리지 않는다', '김하영 밀어주기냐'라는 비난이 나왔다. 이런 비난은 시청자 게시판에 올라오기도 했다.

김하영은 "게시판에 '김하영 띄워주려는 거냐', '재연 배우로 남아라(이 말은 생각은 하시고 말씀하시는 거죠?) 온갖 비난 글들"이라고 자신이 이런 비난을 인지하고 있음을 전하며, 특히 '재연배우로 남아라'는 말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저도 새로운 시도에 아직 적응 못 하고 있고 연기에만 집중하고 싶어서 빨리 '서프라이즈 픽' MC 바꿔 달라고 말씀드린 상황이다. 저도 제작진 결정에 따라 촬영하는 배우일 뿐이다. 하루에 서프라이즈 두 개씩 촬영하기 힘들다. 응원은 못 해줄망정"이라고 토로했다.

자신도 어쩔 수 없이 '서프라이즈 픽'을 하고 있는데, 그런 상황도 모르고 비난이 자신을 향하자 김하영은 직접 글을 올려 속상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당분간은 서프라이즈 픽에서 내 얼굴 봐야 할걸"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사진=김하영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