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열받은 옥주현 "구본수 탈락이 나 때문? 어디서 말을 함부로 해"…선처 없는 처벌 경고

작성 : 2020-06-25 18:24:10

조회 : 3204

옥주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핑클 출신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이 악플러 때문에 크게 분노했다. 옥주현은 해당 악플러를 신고하고 선처하지 않을 뜻을 분명하게 밝혔다.

옥주현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네티즌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에서 옥주현은 이 네티즌에게 굉장한 분노를 표출했다.

해당 네티즌이 옥주현에게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의 글을 보낸 것인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대화 내용을 통해, 옥주현이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인 JTBC '팬텀싱어3'에서 참가자 구본수가 탈락한 것을 두고 옥주현을 비난한 것으로 보인다.

옥주현은 이 네티즌에게 "구본수를 내가 독단적으로 떨어뜨렸니, 어디다가 말을 함부로 해. 예의가 없어도 유분수지. 밀어주기? 내가 무슨 힘이 있어서 밀어주니 꼬마야"라며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이 곱다는 말은 알지? 너는 예의를 많이 벗어났기에 난 이걸 신고할 거고, 네가 외국이 있어 못 들어오면 네 부모라도 오게 할 거야"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어 "너나 네가 말하는 시청자 반응에 구본수가 떨어진 게 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 그 머리로 세상 어찌 살래. 어딜 봐서 내가 누구 하나를 떨어뜨릴 수 있는 구조로 보이니? 내가 그 팀에 격하도록 나쁜 점수를 주긴 했니? 넌 인신공격은 물론 그 외에도 내가 널 경찰서에서 볼 일은 네 글 안에 다분해. 화살을 쏠 때는 돌아올 화살도 생각해야 하는 건데 네가 어려서 그런 머리가 없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옥주현

옥주현이 '신고'를 언급하자 해당 네티즌은 즉각 저자세로 나왔다. 이 네티즌은 "구본수가 떨어졌을 때 아쉬워서 그랬던 거 같다. 죄송하다. 평소에 옥주현 님 뮤지컬도 많이 보고 좋아했는데 죄송하다. 나쁜 말 해서 죄송하다. 팬텀싱어를 너무 좋아하다 보니 잘못된 생각을 한 것 같다. 정말 진심으로 정중히 사과드린다. 앞으로도 계속 옥주현 님 응원하겠다. 죄송하다"라고 뒤늦게 사과했다.

이에 옥주현은 "네가 생각하기에 넌 한 명 한 명 개인의 감정이라 깊게 생각 안 하고픈 말 뱉어버리겠다만, 연예인들이 다수에게 당연히 공격받아도 된다고 하는 이 이상한 심리의 인간들을 우리 같은 직업의 사람들이 그냥 넘어가야 한다는 법도 없고 보통은 귀찮아서 그냥 두기도 해. 어이없고 가치 없는 공격이 대부분이라"면서 "그렇지만 난 그런 사람이 아니다. 한 번 물면 안 놓는 죠스 같은 사람이다. 잘못 걸렸어 너"라고 경고했다.

더불어 옥주현은 "상대를 구타하고 칼로 찌르고 미안하다 사과하면 좋은 마무리인가. 인풋 아웃풋 대가를 치르는 게 맞다. 선처 안 한다"라고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