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편의점샛별이' 김유정, "그동안 감사했다"…지창욱 위해 편의점 관뒀다

작성 : 2020-07-05 15:56:11

조회 : 496

[스브스夜] '편의점샛별이' 김유정, "그동안 감사했다"…지창욱 위해 편의점 관뒀다
편의점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유정이 지창욱에게 편의점을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4일에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에서는 편의점을 관두기 위해 결심을 한 정샛별(김유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대현(지창욱 분)은 유연주(한선화 분)의 어머니 김혜자(견미리 분)에게 모욕을 당하고 괴로워했다. 이에 유연주는 최대현에게 이를 대신 사과하려 했지만 최대현의 마음은 상할 대로 상해있었다.

유연주는 최대현을 찾아 나섰고, 정샛별이 병원에 입원해있다는 사실을 알고 그를 찾아갔다. 유연주의 등장에 정샛별은 "여기 점장님 없다"라고 했다.

이에 유연주는 "오늘은 샛별 씨한테 할 말이 있어서 온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유연주는 "대현 씨랑 나 2년 넘게 만나면서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어요. 정샛별 씨 나타나기 전까지. 우리 문제가 아니라 정샛별 씨 때문에 싸우는 거 나 너무 힘들어요"라며 솔직한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았다.

유연주는 "그래서 대현 씨가 못하는 말 내가 대신하러 온 거예요. 우리 사이에서 더 이상 문제 일으키지 말고 편의점 알바 그만뒀으면 좋겠어요"라고 정샛별을 고민에 빠지게 만들었다.

이날 정샛별은 자신의 동생 은별(솔빈 분)을 공격하는 일진들을 제압하고 병원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돌아온 병실에서 최대현과 마주했다.

최대현은 정샛별의 엉망이 된 옷을 보며 걱정을 드러냈다. 그리고 이때 정샛별은 유연주가 했던 말을 떠올렸다.

정샛별은 "저 처음에 생각했던 거보다 그렇게 나쁜 건 아니죠? 저 이제 오해 안 하시죠? 의심도 안 하고요. 그렇죠?"라고 물었다. 이에 최대현은 왜 그런 걸 물어보냐고 했다. 그리고 그는 "이제 의심할 게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샛별은 "됐다"라며 "점장님 저 편의점 그만둘게요. 사실 진작 그만두려고 했는데 쟤는 역시 그런 애야 생각할까 봐 열심히 일해서 인정받고 오해 풀자 했다. 고등학교도 졸업 못하고 부모도 없지만 그래도 나쁜 애는 아니다, 그거 확인시켜드리려고 그동안 참았던 거다"라고 둘러댔다.

그리고 정샛별은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앞으로도 편의점 잘하세요. 점장님 파이팅"이라며 최대현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