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돌아온 인교진♥소이현, 여전히 티격태격 '웃음'…'동상이몽2', 月예능 1위

작성 : 2020-07-07 10:11:23

조회 : 890

돌아온 인교진♥소이현, 여전히 티격태격 '웃음'…'동상이몽2', 月예능 1위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오랜만에 인교진♥소이현 부부가 함께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와 월요 예능 1위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밤 10시 20분 방송된 는 가구 시청률 7.6%(수도권 1부 기준)로 월요 예능 1위 기록을 이어갔다.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2.9%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9.2%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3주년 홈커밍 특집'으로 꾸며져 인교진♥소이현,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스튜디오에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전혜빈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10개월 만에 를 찾은 인교진, 소이현은 여전히 밝고 유쾌한 모습으로 반가움을 안겼다. 그런 두 사람은 "소은이가 유치원을 가게 됐다"라며 폭풍 성장한 두 딸의 근황을 공개했다. 특히, 10개월 전 말이 트이기 시작했던 둘째 소은이는 또박또박하게 자기주장을 펼쳐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아침, 인교진과 소이현은 두 딸과 함께 등원 길에 나섰다. 두 사람은 이제 막 등원을 시작해 엄마, 아빠와 떨어지기 어려워하는 둘째 소은이에 대해 이야기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걱정이 무색하게 소은이는 "엄마 내일 데리러 와"라는 한 마디와 함께 가볍게 들어갔고, 인교진은 걱정 반, 서운한 마음 반으로 유치원을 떠나지 못하고 재차 돌아와 폭소를 자아냈다.

집으로 돌아온 두 사람은 이날도 '게임이몽'으로 티격태격했다. 과거 소이현이 컴퓨터 사용을 제한하는 '셧다운 프로그램'을 설치할 만큼 게임 사랑이 넘쳤던 '겜돌이' 인교진은 최근에는 휴대폰 게임에 푹 빠졌다. 이에 소이현은 인교진 몰래 앱 사용 시간을 제한해뒀고, 아무것도 모르던 인교진은 "하다 하다 이걸 제한 거냐. 내가 키즈냐"라며 당황해했다. 그러나 이어 인교진은 단번에 비밀번호를 풀었다. 소이현이 설정해둔 비밀번호는 둘의 결혼기념일. 인교진은 "단순하기 짝이 없다"라며 소이현을 놀렸고, 소이현은 웃음을 터트렸다. 친구처럼 투닥거리는 케미를 보인 두 사람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내며 분당 시청률 9.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그런가 하면 인교진은 소이현이 하원하는 두 딸을 데리러 자리를 비운 사이 거실 한가운데에 물감놀이를 준비해 소이현을 경악하게 했다. 잔뜩 신이 난 아이들과 인교진과 달리 소이현은 물감 범벅이 될 상황을 걱정했다. 그러나 개의치 않고 신나게 물감놀이를 하던 인교진은 "사이언스"라며 치약 풍선까지 만들었고, 결국 거실 곳곳에 치약 거품을 퍼트려 소이현을 분노하게 했다. 이후 소이현이 두 딸을 씻기는 동안 인교진은 순식간에 청소를 끝내고 마치 아무 일도 없던 것처럼 기타를 치며 사과를 해 소이현을 웃게 했다.

동상이몽

이날 윤상현은 메이비와 삼 남매를 이끌고 그의 추억의 장소로 향했다. 윤상현이 향한 곳은 20대 시절 분식집을 운영했던 곳. 그러나 그곳은 이미 편의점으로 바뀌어 있었고, 윤상현은 아쉬운 듯 과거 추억을 줄줄이 소환했고, 지루한 아이들은 급기야 자리를 이탈하기 시작했다. 윤상현은 메이비가 아이들을 잡으러 간 상황에서도 끊임없이 이야기를 했고, 이에 MC들은 "누구한테 얘기하는 거냐", "귀에서 고름 나온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윤상현은 드라마 '내조의 여왕'과 '시크릿가든' 촬영지를 찾아 메이비와 드라마 속 장면을 재연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시크릿가든' 속 명장면인 '거품 키스'를 재연했다. "느낌이 이상하다"던 윤상현은 "집에서 종종 해야겠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한편, 윤상현은 이후에도 추억 여행이 계속될 것을 예고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다음 홈커밍 특집을 이어갈 마지막 주자로 이윤지-정한울 부부의 모습이 예고됐다. 둘째가 생긴 후 달라진 일상과 동생이 생긴 라니의 모습이 기대감을 자아냈다. 는 오는 13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