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매니저 "프로포폴 투약 정황" vs신현준 "10년 전 종결"

작성 : 2020-07-14 18:18:15

조회 : 2595

전 매니저 "프로포폴 투약 정황" vs신현준 "10년 전 종결"
신현준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배우 신현준(52)과 전 매니저 김광석 대표의 갈등이 점점 더 확산되고 있다. 김 대표가 신현준이 10년 전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다며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한 것과 관련해 신현준이 "도 넘은 흠집 내기"라고 맞섰다.

14일 스포츠투데이는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 대표가 지난 13일 서울 강남 경찰서 마약과에 '신현준이 2010년께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다며 이를 재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김 대표는 "2010년 경 신현준이 프로포폴 불법투약 수사선상에 올랐으며 이를 공익적 차원에서 확인해달라."라며 고발장을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서 신현준은 같은 날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허리가 만성적으로 좋지 않아 치료를 받았고, 당시 김광섭 매니저가 소개한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가 검찰 조사를 받게 된 것"이라며 "10년 전 치료 목적임을 인정받아 종결된 사안"이라고 항변했다.

10년 전 사건을 다시 꺼낸 김 대표에 대해서 신현준은 "도 넘은 흠집 내기이며 '재수사'라는 명목으로 명예를 훼손하려 한 점에 대해 철저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김 대표는 신현준의 매니저를 하면서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며 갑질 의혹을 제기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