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로의 앞날 응원"...구혜선-안재현, 법적 남남 됐다

작성 : 2020-07-15 16:25:30

조회 : 3495

"서로의 앞날 응원"...구혜선-안재현, 법적 남남 됐다
구혜선 안재현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법적인 남남이 됐다.

15일 오후 2시 서울가정법원 가사12단독(부장판사 김수정 부장판사)은 안재현과 구혜선의 이혼 청구 소송 첫 조정기일을 비공개로 열고 조정을 성립했다.

이날 조정기일에는 구혜선과 안재현 대신 법률대리인이 출석했다.

양측은 조정 성립 후 "안재현과 구혜선은 2020년 7월 15일 이혼조정에 합의했다"며 "둘은 각자의 길을 걸을 것이며, 서로의 앞날을 응원하기로 했다. 그동안 두 사람의 개인적인 문제로 대중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6년 백년가약을 맺었으나, 결혼 3년 만에 남남이 됐다. 안재현은 지난해 9월 구혜선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고, 구혜선은 같은 해 10월 반소를 제기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