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협찬 논란' 강민경 "위법한적 없어" 해명...비판은 여전

작성 : 2020-07-16 17:08:41

조회 : 1264

'협찬 논란' 강민경 "위법한적 없어" 해명...비판은 여전
강민경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유튜브 간접광고 및 협찬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았다는 비판에 대해서 "위법한 적 없다."고 해명했으나 논란은 가라앉고 있지 않다.

지난 15일 디스패치는 "가수 강민경, 스타일리스트 한혜연 등이 유튜브를 운영하면서 '내돈내산'(내 돈으로 산 뒤 추천) 아이템들을 소개하는 콘텐츠로 인기를 얻었지만 실제로는 수천만 원의 협찬이나 간접광고(PPL)를 받고 홍보를 해준 것"이라고 보도해 파문이 확산됐다.

이 과정에서 강민경은 자신의 SNS에 "협찬을 받은 뒤 '내돈내산'으로 속였다."고 비난하는 팬을 향해서 "오해가 없길 바란다."면서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광고를 진행하였다고 영상 속이나 영상의 '더보기'란에 모두 표기하여 진행했다."고 답글을 남겼다.

이어 강민경은 "어떠한 위법행위도 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하면서 "콘텐츠의 기획에 맞게 그리고 광고주와 협의된 내용에 맞게 적절한 광고 표기를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또 일부 콘텐츠들은 유튜브 게시 이후 광고 제의가 들어왔기에 광고 고지를 하지 않은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권고에 대한 보도에 대해서도 강민경은 "공정위에서는 현재 말씀하신 부분에 대한 권고(어떤 일에 관하여 상대방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을 권유하는 일) 단계이며 9월 1일부로 시행할 예정"이라면서 위법조항이 없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와 같은 반응에 일부 누리꾼들이 실망감을 드러내는 글을 공개적으로 올리면서 강민경을 옹호하는 누리꾼들과 설전이 오갔다.

일부 누리꾼들은 "평소 유튜브 광고 수익을 공개했지만 실제 그보다 몇 배 더 간접광고 및 협찬 수익을 벌어들이면서도 이를 축소했다는 의혹이 있다.", "유튜브에 광고가 포함된 것을 '더보기'란에 살짝 올린 건 문제다.", "위법이 아니더라도 시청자들을 기만한 것"이라며 비판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