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맛남의 광장' 유병재, 농벤져스 합류 소감 "여기만큼 텃세 심한 데 없다고…"

작성 : 2020-07-16 22:50:27

조회 : 492

'맛남의 광장' 유병재, 농벤져스 합류 소감 "여기만큼 텃세 심한 데 없다고…"
맛남의광장

[SBS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유병재가 합류 소감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에서는 게스트 유병재가 합류 소감을 밝힌 가운데, 김희철이 조언을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농벤져스에 합류한 유병재는 백종원의 환영을 받았다.

백종원은 유병재 섭외 비화에 대해 "내가 그랬다. '너 농산물에 관심 많냐' 술 먹다가"라고 설명했다. 유병재는 "너무 큰 영광이다. 내가 요리를 잘 못한다"라며 인사했다.

인사를 나눈 유병재는 "아까 동준 씨가 오프닝 때 여기만큼 텃세 심한 데 없다고. 내가 잘 적응해보겠다"라고 장난스레 덧붙였다.

이에 김희철이 유병재를 향해 "백종원 형님, 처음엔 잘해준다. 한두 달부터는 편해지면 대하는 게 달라진다"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백종원은 "가족한테 너무 격식을 차리면 가족이 아니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두 사람의 대화를 두고 유병재는 "언제부터 방송이라고 생각하면 되나"라며 웃었고, 김희철은 "여기 인터넷 방송보다 세다"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