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뜨지도 못하는 X"…'왕따 폭로' 신민아, 욕설 메시지 공개

작성 : 2020-07-17 10:34:47

조회 : 23418

"뜨지도 못하는 X"…'왕따 폭로' 신민아, 욕설 메시지 공개
신민아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걸그룹 아이러브(ILUV) 출신의 신민아가 왕따를 당했다는 자신의 주장을 부인한 소속사와 악플러들을 향해 분노의 감정을 드러냈다.

신민아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일은 제가 죽어야 끝나는 걸까요? 그래야 제 말 믿어주느냐"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악플러들의 욕설이 담긴 메시지도 캡처해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뜨지는 못하는 X. 이때다 싶어 언플 징하다 XX한 X. 제발 한 번에 똑바로 X어라. 여러 사람 귀찮게 하지 말고" 등의 과격한 내용이 담겨있었다.

앞서 소속사는 멤버들로부터 왕따를 당했다는 신민아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신민아는 "멤버들 때문에 힘든 거 다 알고 계셨고 저보고 가을까지 활동 중단하라면서요. 솔로 앨범은 들어본 적도 없네요"라며 "거짓말 그만 하세요"라고 분노했다.

이어 "내용 증명 공개할까요? 감당되세요? 저한테 비밀 유지 각서 보내면 제가 사인을 할 거라고 생각하신 건가요?"라며 "왜 내 얘기를 내가 하면 안 되는데요? 두려우신 거죠? 제가 뭘 말할지 모르니까"라며 추궁했다.

신민아는 "제 말이 사실이니까 비밀 유지 각서를 보낸 거잖아요. 저는 힘도 없고 뉴스도 못 내서 제 얘기 여기서밖에 못해요. 죽다 살아나서 눈에 뵈는 게 없어요"라고 말했다.

또 전 멤버 수연을 언급하며 "아 참고로 뉴스에는 수연 언니도 언급되는데 수연 언니는 아니에요. 전 언니 언급한 적 없어요"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신민아는 유튜브 채널 영상을 통해 "저 괴롭히는 걸 멈춰달라"라는 말을 남긴 뒤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된 사실이 알려졌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민아가 아이러브 멤버 6명 전원으로부터 폭언과 폭행 등의 괴롭힘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함으로써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과 다른 길을 찾고 있는 기존 멤버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며 멤버 간 따돌림 논란을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