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샛별이' 김유정·음문석, '합의금 요구' 항의 고객 찾아가 교훈 선사

작성 : 2020-07-17 23:09:27

조회 : 1010

'편의점샛별이' 김유정·음문석, '합의금 요구' 항의 고객 찾아가 교훈 선사
편의점샛별이

[SBS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김유정이 항의 고객을 찾아갔다.

17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에서는 정샛별(김유정)이 편의점 항의 고객을 찾아가 합의금을 조정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대현(지창욱)은 본사로부터 고객 항의를 전달받았다. 최대현은 정샛별에게 "유통기한 지난 소시지를 먹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최대현은 고객의 항의 문자 확인 후 "확인해봤는데 상습범인 것 같다. 합의금을 달라고 한다. 300만 원이다"라고 말했다.

본사 직원의 편의점 방문까지 이어졌다. 그는 최대현에게 "본사 직원이 가맹점 하겠다고 당당하게 나가서 이런 일 휘말리는 거 보기 안 좋다. 신나서 네 얘기하는 사람 한 명 있다"라고 알렸다.

이에 정샛별과 한달식(음문석)이 항의 고객을 찾아갔다. 한달식은 항의 고객에게 조폭 행세를 했고, 정샛별은 "오빠가 한 번 터지면 제어가 안 된다"라며 합의금을 낮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