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박장데소' '인싸 퀴즈' 풀던 임원희, '삼귀다' 해석으로 장도연에 폭소 안겨

작성 : 2020-07-18 21:42:41

조회 : 288

'박장데소' '인싸 퀴즈' 풀던 임원희, '삼귀다' 해석으로 장도연에 폭소 안겨
박장데소

[SBS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임원희가 '인싸 퀴즈'를 풀었다.

18일 방송된 SBS 에서는 '인싸 퀴즈'를 풀던 임원희가 박나래-장도연을 당황케 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임원희에게 '인싸 퀴즈'를 냈다. 장도연은 '삼귀고 싶어요'를 지문으로 제시했다.

임원희는 "삼이 귀하다"라고 답했다. 웃음을 터트린 장도연은 "이게 사귀다가 4다. 삼귀다는 3이니까 사귀기의 전 단계, '썸타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나래도 "나도 하나 내보겠다"라며 "오늘 원희 오빠 봤더니, '좋못사'한다"라고 말했다. 임원희는 "발음이 이상했다. 방송에 못나간다"라고 말했다. 당황한 장도연은 "인싸 용어다. 좋은 의미다"라고, 박나래도 발음을 교정하며 해명했다.

임원희는 두 사람에게 "대놓고 욕을 하라"라고 장난스레 말했다. 장도연이 웃음을 터트리며 "'좋다 못해 사랑해'라는 뜻이다. 임원희 씨도 저희랑 데이트 코스 가시다가 너무 좋으면 '좋못사해요'하라"라고 설명했다.

한편 임원희는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의 '비방용' 해석으로 박나래-장도연을 당황시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