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편의점샛별이' 지창욱, '부모 고용' 내막 알고 설움 폭발…위로한 김유정

작성 : 2020-07-18 23:46:25

조회 : 2272

[스브스夜] '편의점샛별이' 지창욱, '부모 고용' 내막 알고 설움 폭발…위로한 김유정
편의점샛별이

[SBS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지창욱이 한선화 가족 탓에 설움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에서는 최대현(지창욱)이 부모를 고용한 유연주(한선화) 가족의 의도를 알고 설움을 터트렸다.

이날 방송에서 유연주는 어머니 김혜자(견미리)의 최대현 부모 고용을 알고 분노했다. 유연주는 김혜자에게 "어차피 다 타서 재만 남았는데 물을 뿌리나"라며 고성을 냈다. 김혜자는 최대현의 부모를 두고 "저 사람 위해서다. 이래야 미련 없이 뚝 떨어진다. 위선도 선이다. 좋은 일 하고도 오해받아서 억울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혜자는 최대현의 모 공분희(김선영)와 보험계약을 체결했다. 김혜자는 "설계사님 수입에 도움이 되나"라고 물었고, 공분희는 "사모님 덕분에 보험여왕 될 수 있다. 평생 처음으로 왕관을 쓸 수도 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도 공분희는 "전에 따님 얘기한 것, 다시 생각해보니 사모님 따님만 아까운건 아니지 않나 싶다. 귀한 자식일 건데 안 맞으면 그만 만나면 된다. 누가 아깝고 쳐지고 그런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김혜자의 운전기사로 고용된 최대현의 부 최용필(이병준)도 내막을 알고 저택을 나섰다. 최용필은 공분희에게 "시집 좀 잘 가지 그랬나"라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또 최용필은 최대현에게도 "손님들에게 스마일 해야 한다. 내 걱정은 안 해도 된다"라며 응원했다.

최대현은 마음을 달래기 위해 바다로 향했다. 이에 한달식(음문석)이 정샛별(김유정)에게 "갑한테 설움 당하는 을들이 왕왕가는 바닷가"라며 을왕리로 안내, 정샛별이 최대현을 찾아가 위로했다.

한편 공분희는 전세 사기를 당한 정샛별에게 방을 내어주며 "가족이 안 들어오는 데 어떻게 자나. 내가 네 보호자다"라며 받아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