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빨리 권태기가 왔으면"…하하, 별에게 몹쓸 말 한 사연

작성 : 2020-07-19 15:48:20

조회 : 909

"빨리 권태기가 왔으면"…하하, 별에게 몹쓸 말 한 사연
하하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하하가 거침없는(?) 입담으로 SBS 녹화장을 달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하하가 스페셜 MC로 등장하자 母벤져스는 "오늘 너무 재미있겠다~!" 라며 폭풍 기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하하와 각별한 친분이 있는 종국의 어머니는 격한 환호를 보냈다.

하지만 반가움도 잠시, '종국 바라기'인 줄 알았던 하하가 "친하니 더 미치겠네요"라며 종국에 대해 시한폭탄(?) 같은 폭로전을 펼쳐 녹화장에 긴장과 폭소를 동시에 자아냈다.

이어 하하의 솔직 과감한 발언은 계속됐다. 다름 아닌, 사랑꾼인 줄 알았던 하하가 아내 별에게 "빨리 권태기(?)가 왔으면 좋겠다!"라고 고백한 사연을 털어놓은 것. 이와 관련 아내 별의 예상치 못한(?) 대답이 밝혀지며 녹화장은 발칵 뒤집혔다. 하하를 진땀 흘리게 한 별의 '한마디'는 무엇이었을지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결혼생활 9년 차인 하하가 아내의 화를 풀어주는 비겁하지만(?) 확실한 비법도 공개돼 스튜디오는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母벤져스를 들었다 놨다 한 하하의 솔직 유쾌한 매력은 19일 일요일 밤 9시 5분 SBS 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