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런닝맨' 2대 협회장 유재석, 강탈한 캐러멜 모두 탕진…'권력자의 최후'

작성 : 2020-07-20 09:05:08

조회 : 894

[스브스夜] '런닝맨' 2대 협회장 유재석, 강탈한 캐러멜 모두 탕진…'권력자의 최후'
런닝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유재석이 권력자로서의 안타까운 최후를 맞았다.

19일에 방송된 SBS 에서는 '타짜 : 꾼들의 전쟁'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은 전국에서 예능 타짜들이 모여서 최고의 타짜들을 뽑는 꾼들의 전쟁 레이스로 펼쳐졌다.

그리고 이날 런닝맨은 레이스에 큰 역할을 할 협회장을 선정했다. 1대 협회장은 바로 지석진. 이에 지석진은 권력의 맛을 제대로 보아 눈길을 끌었다.

2대 협회장 선거에 앞서 가장 많은 캐러멜을 보유한 사람은 김종국, 다음은 지석진, 전소민, 이광수, 양세찬 순이었다.

2대 협회장 선거에 전소민과 김종국은 양세찬을 밀어주겠다고 했다. 양세찬의 입후보에 많은 유권자들이 지지를 선언했고, 양세찬은 어음을 약속했다.

그리고 송지효와 지석진, 하하는 유재석을 지지하며 균등한 어음 분배를 제안했다. 그리고 유재석은 "배신하고 오면 캐러멜을 더 주겠다"라고 했고, 이에 이광수와 전소민은 양세찬을 배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2대 협회장은 유재석이 선출되었다. 그리고 유재석은 선거 유세를 하던 당시 약속과 다르게 어음을 분배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마지막 최종 미션은 '눈치 카드 게임'. 협회장 유재석은 지석진, 송지효, 하하와 한 팀을 이뤄 게임을 진행했다.

두 카드 숫자의 합이 높아야 승리를 하는 게임. 유재석은 번번이 게임에서 패배했다. 캐러멜을 모두 잃은 유재석은 협회원들에게 캐러멜을 강탈해 다시 게임에 합류했다.

그러자 또 한 번 캐러멜을 모두 잃게 된 유재석. 그러나 자신의 올인 박스를 착각한 지석진 덕에 캐러멜을 획득해 또 한 번 게임에 참여했다. 하지만 최종 미션의 승자는 하하.

이에 유재석은 캐러멜을 단 3개만 남고 모두 잃어 다음 미션을 위한 자금으로 단 300원을 획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