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송창의♥오지영 합류 '동상이몽2', 최고 시청률 10.4.%…月예능 1위

작성 : 2020-07-21 11:41:58

조회 : 3140

송창의♥오지영 합류 '동상이몽2', 최고 시청률 10.4.%…月예능 1위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송창의♥오지영 부부가 새롭게 합류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이 시청률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굳건한 월요 예능 1위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는 가구 시청률 8.2%(수도권 1부 기준),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6%로 상승세를 그리며, 동시간대 1위와 월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또한, 분당 최고 시청률은 10.4.% 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는 배우 송창의와 아내 오지영이 새로운 '운명 부부'로 합류했다. 지인의 소개로 만나 올해 결혼 5년 차를 맞이한 두 사람. 방송 최초로 공개된 아내 오지영은 결혼 전 헬스 트레이너로 15년 정도 활동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런 오지영은 송창의에 대해 "자상하다. 화도 안 낸다. 실질적으로도 스윗하고 따뜻한 면도 있다. 순수한 소년 같은 스타일"이라며 칭찬을 늘어놓았다. 그러나 이어 오지영은 "결혼하고 돌변했다"라며 결혼 후 스스럼없이 방귀를 뀌는 송창의에 대해 환상이 깨졌다고 밝혔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송창의, 오지영 부부는 깔끔하게 정리된 집부터 귀여운 네 살 딸 하율이와의 단란한 일상을 최초로 공개했다. 송창의는 오지영이 인터뷰에서 밝힌 것처럼 면도를 안 한 모습으로 엉덩이를 스스럼없이 긁는 등 작품 속 '스윗남'과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였다. 또한, 송창의, 오지영 부부는 성격부터 입맛, 술, 취미 등 각종 '동상이몽'을 보여 관심을 끌었다. 오지영은 "그래서 요즘 '이렇게 공통점이 없는데 어떻게 결혼했지'하고 신기한 생각이 든다"라고 했고, 이에 대해 송창의는 "우린 귀가 닮았다"라며 창의적(?)인 답변을 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극과 극의 모습을 보인 두 사람은 찰떡같은 케미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날 송창의는 "결혼하고 한 번도 아내와 둘이서 술 마시면서 속마음을 얘기한 적이 없다"라며 출산 이후 둘만의 시간이 사라진 것에 대해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오지영 역시 "하율이 낳고 나서 나도 너무 피곤한 거다. 아이가 자고 난 후부터가 내 쉬는 시간 아니냐. 근데 그 쉬는 시간에도 내가 좋아하는 드라마도 못 볼 정도로 피곤한 것"이라고 해 이윤지를 비롯한 육아맘들의 깊은 공감을 자아냈다.

이후 송창의는 "단 몇 시간만이라도 나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다"라는 아내에게 자유시간을 선물했다. 덕분에 배우 박서준의 '찐 팬'인 오지영은 박서준이 나오는 드라마를 시청하기 시작했고, 드라마에 푹 빠진 오지영의 모습에 송창의는 질투한 듯 쉴 새 없이 아내를 부르고 말을 걸어 출연진들의 야유를 받았다.

동상이몽

이윤지-정한울 가족은 라니와 소울이부터 이윤지의 외할머니, 외할아버지까지 4대가 모여 가족사진 촬영에 나섰다. 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둘째 소울이를 만나지 못한 외증조할머니, 할아버지는 "실물은 처음 본다"라며 기뻐했다. 라니의 외증조할머니는 가족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다 동생과 나눠야 하는 라니를 걱정했다. 이윤지는 할머니의 말을 막으며 라니의 눈치를 봤다. 이윤지는 "요즘 라니가 생각이 많은 표정이다. 옛날의 라니가 아니다"라고 했다. 또한, 이윤지는 맏이를 구분하는 것에 대해 "나는 그런 말들이 어려서부터 부담이었다"라며 속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가족들은 셀프 사진관을 찾았다. 이윤지는 "여자 4대 만들기 쉽지 않다고 생각해서 미래와 과거를 잇는 사진을 남겨놓고 싶었다"라며 가족사진 촬영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라니는 사진작가로 변신해 사진 촬영에 나섰고, 이에 소울이와 함께한 첫 가족사진이 완성됐다. 이어 4대 모녀 사진 촬영이 이어졌고, 이는 뭉클함과 훈훈함을 자아냈다.

'3주년 홈커밍 특집'을 통해 둘째 출산 후 를 찾은 이윤지는 "너무나 좋은 추억을 만들고 또 소울이를 낳는 그 시간까지 귀하게 남은 것 같다. 다 여러분과 출연진들 덕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스페셜 MC로 함께한 김지호는 "후배들이지만 배운 점도 많았고, 또 '남편의 마음이 이랬구나' 하고 이해가 되기도 했고, '앞으로 더 잘해줘야겠다'라고 생각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SNS 사랑꾼'으로 큰 화제를 모은 개그맨 김재우 부부의 첫 예고편이 공개돼 기대감을 더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