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X임동혁,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작성 : 2020-07-23 10:59:06

조회 : 149

박보영X임동혁,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박보영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박보영과 피아니스트 임동혁이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Jecheon International Music&Film Festival)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23일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집행위원장 조성우) 측은 음악영화 출연은 물론 영화 OST에도 참여하는 등 음악에 큰 재능을 발휘해온 박보영과 피아니스트 임동혁을 홍보대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박보영은 영화 '울 학교 이티'(감독 박광춘)로 스크린에 데뷔, 이후 820만 관객을 동원한 '과속 스캔들'(감독 강형철)로 45회 백상예술대상을 포함한 다수의 시상식에서 신인연기상을 거머쥐며 충무로의 기대주로 등극했다. '늑대소년'(감독 조성희)으로 제50회 대종상 영화제 여우조연상을,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감독 이해영)로 제36회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을 수상, '너의 결혼식'(감독 이석근)을 통해 로코퀸의 매력이 스크린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증명했다.

부조니, 하마마쓰, 롱-티보 콩쿠르 등에서 입상하며 혜성처럼 등장한 피아니스트 임동혁은 이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쇼팽 콩쿠르, 차이콥스키 콩쿠르 등 세계 3대 콩쿠르를 석권하며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EMII와 손을 잡고 출시한 데뷔 음반은 황금 디아파종 상을 수상했으며 이어서 발매한 두 번째 음반까지 프랑스의 쇼크 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았다. 또한 NHK 오케스트라,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 상트페테르부르크 필하모닉, BBC 심포니 등 세계 최정상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명실상부 세계적인 연주자의 반열에 올랐다.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매년 영화와 음악을 사랑하는 배우를 홍보대사로 위촉,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켜왔지만 올해는 힘들고 지친 국민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무너진 일상을 다시 그려가자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홍보대사를 고민해왔다.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박보영과 연주 때마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피아니스트 임동혁을 홍보대사로 선정한 이유도 이와 궤를 같이 한다. 더 큰 목소리, 국제적인 파급력을 가진 홍보대사를 통해 국제음악영화제로서의 영화제가 전할 수 있는 위로를 전하고 국민의 정상적인 일상 복귀를 기원한다.

박보영과 임동혁은 오는 8월 13일 시작되는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에서 홍보대사에 위촉된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개막을 알리는 임동혁의 피아노 공연도 예정되어 있다. 임동혁은 이를 위해 이번 영화제의 취지에 맞는 곡들을 선별하는 등 공연 준비에 공을 들이고 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하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시민과 관람객들의 안전을 고려해 비대면 영화제로 전환, 공식 온라인 채널을 통해 관람객들을 만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