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내가 살면 얼마나 산다고"…'텔레그나' 김수미, PPL 위해 물불 안 가린 '반칙의 여왕'

작성 : 2020-07-27 13:11:39

조회 : 240

"내가 살면 얼마나 산다고"…'텔레그나' 김수미, PPL 위해 물불 안 가린 '반칙의 여왕'
김수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김수미나 첫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해 맹활약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SBS '텔레비전에 그게 나왔으면'(이하 ) 첫 촬영은 강원도 강릉에서 이뤄진 가운데 김수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수미는 강릉의 바다를 배경으로 화려한 등장과 함께 거침없는 말로 긴장감을 고조시키는 등 멤버들을 쥐락펴락하는 남다른 포스를 보였다.

하지만 카리스마 넘치던 김수미도 'PPL 미션'을 받으며 생전 처음 보는 제품에 비명을 참지 못하는 등 의외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생에 첫 'PPL 미션'에 당황한 듯했으나, 놀라운 작전으로 '격투기 선수' 김동현을 무력으로 주저앉히는 등 저돌적인 PPL 미션 플레이를 시작했다. 반칙은 기본, "내가 살면 얼마나 산다고..." 하며 귀여운 협박까지 더해가며 미션을 수행하던 김수미는 '텔레그나 잔머리 왕' 양세형까지 굴복시키며 대활약을 이어갔다.

순식간에 분위기를 장악한 김수미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리던 유세윤과 예능 대선배의 활약에 말을 잇지 못하던 김재환에게까지 줄줄이 미션을 강행해 텔레그나 전 멤버들이 그녀의 PPL 먹잇감이 되었다. 또한, 김수미는 '반찬계 대모'라는 수식어만큼 강원도 특산물이자 제철 맞은 감자를 이용한 한상차림을 선보였다. 김수미의 완벽한 요리에 참지 못한 멤버들은 결국 '타임'을 외쳤고, 미션은 뒷전으로 한 채 '감자밥상' 삼매경에 빠졌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미션으로 받은 제품들을 '일시 품절'까지 시키며 '완판남'에 등극한 김재환은 촬영 도중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를 불러 현장 분위기를 달달하게 물들였다. 노래에 감동받은 김수미는 잔디밭을 구르는 등 감동을 온몸으로 표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전설의 파이터' 김동현을 주저앉히고, 멤버들을 쥐락펴락한 김수미의 놀라운 활약은 27일 밤 10시에 정규 첫 방송되는 '텔레그나'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