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악' 박정민은 비밀 병기가 맞았다

작성 : 2020-07-28 17:06:03

조회 : 183

'다만 악' 박정민은 비밀 병기가 맞았다
박정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박정민이 필모그래피에서 매력적인 캐릭터 또 하나를 추가했다. 신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그 누구도 예상치 못한 캐릭터와 연기로 등장해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정민은 영화 속 파격 변신에 대해 "영화를 선택하는 것에 있어서 큰 고민을 하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가 너무 좋아하는 두 선배들이 나오시는 영화였다. 또 홍원찬 감독님과 이전 작품에서 함께 했었고 좋은 기억이 있던 터라 (출연을) 고민할 것이 없었다. 오히려 출연을 결정하고 인물을 이해하고,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가 조심스러웠다"고 덧붙였다.

박정민은 이번 영화에서 마지막 청부살인의 미션을 받은 인남(황정민)의 조력자 유이로 분했다. 배우로서 연기하지 쉽지 않았을 캐릭터에 대해 그는 "유이라는 인물이 가지고 있는 특성이 관객 분들에게 눈에 띄게 다가갈 거라고는 생각을 한다. 저도 시나리오를 처음에 보고 그 지점에 집중해 연구를 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어 "하지만 유이라는 인물도 자신의 과거, 죄의식, 가족 등에 대한 마음들이 부채처럼 남아있을 거라고 생각을 했다. 그 마음을 이해하는 데 중점을 뒀다. 유이라는 인물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 아니었나 싶다. 말투, 행동 등 외적인 모습들은 너무 과하지 않게, 너무 특이하지 않게 하려고 연구했다. 그 사람의 마음과 그 사람이 세상에 오롯이 설 수 있는 방법들을 후반부로 갈수록 더 많이 고민했다"고 캐릭터의 특성을 설명했다.

박정민은 제작진과 배우들 사이에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비밀 병기로 통했다. 황정민과 이정재는 제작보고회에 참석하지 않은 박정민을 언급하며 "그의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날 베일을 벗은 영화에서 박정민은 파격적인 비주얼과 개성을 잔뜩 입힌 연기로 전작과 또 다른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 영화로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