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골목식당 아닌데?"…백종원, '맛남의 광장' 제작진 밥차까지 긴급 솔루션

작성 : 2020-07-29 11:37:24

조회 : 888

"골목식당 아닌데?"…백종원, '맛남의 광장' 제작진 밥차까지 긴급 솔루션
맛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백종원이 제작진을 위한 '밥차'까지 솔루션에 나섰다.

지난 23일 방송된 에서는 여름철 소비 하락으로 위기에 처한 느타리버섯 농가의 사연이 소개됐다. 농벤져스는 '맛남의 광장 레시피 챌린지'를 통해 각양각색 느타리버섯 요리를 선보이며 소비 촉진에 힘을 보태 큰 호평을 받았다. 여기에 이어 30일 방송에서는 각 팀이 만든 요리에 대한 백종원의 날카로운 평가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주, 농벤져스는 시청자가 공모한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 하는 '아바타 셰프'가 되어 팀별로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특히, 가지 레시피 챌린지에서 패배의 쓴맛을 본 양세형, 유병재 팀은 칼을 갈고 준비하며 회심의 반격을 시도했다. 그러나 양세형이 바삭하게 튀겨놓은 강정이 '요.알.못' 유병재의 결정적인 실수로 눅눅해졌던 상황. 과연 양세형, 유병재 팀의 '느타리버섯 강정'과 김희철, 김동준 팀의 '느타리버섯 치즈 토스트' 중 어떤 요리가 백종원의 선택을 받을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레시피 챌린지 대결의 승자가 드디어 공개된다.

한편, 대결을 끝낸 멤버들은 각 팀이 선택한 요리를 모르고 있는 백종원을 속이기 위해 작당모의에 나섰다. 멤버들의 완벽한 열연에 백종원은 미궁에 빠져 추리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후문이다. 천하의 백종원을 충격에 빠뜨린 결과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음 날 아침, 일찍 눈을 뜬 백종원은 홀린 듯 어디론가 향했다. 그가 도착한 곳은 바로 제작진의 끼니를 책임지고 있는 밥차였다. 그는 멤버들이 자고 있는 틈을 타 몰래 제작진과 함께 아침식사를 즐겼다. 그러나 국을 한 입 먹자마자 "싱거운데...", "아무 맛도 안 난다"라며 긴급 솔루션을 진행하기 시작했다.

또한, 백종원은 전날 개발한 가지와 느타리버섯 레시피를 기부하며 점심 메뉴로 권하기까지 했다. 밥차 사장은 이를 흔쾌히 받아들이며 백종원 표 레시피로 제작진 맞춤 점심을 제공했다.

이 아닌 곳에서 진행된 백종원의 제작진 밥차 긴급 솔루션(?) 현장은 30일 밤 10시 방송될 '맛남의 광장'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