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클립영상에 찬열 조롱 자막이?…사과문 발표에도 욕 먹는 이유

작성 : 2020-07-30 16:06:30

조회 : 3743

'놀토' 클립영상에 찬열 조롱 자막이?…사과문 발표에도 욕 먹는 이유
놀토 찬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이하 '놀토')에 출연한 엑소 멤버 찬열과 관련한 온라인용 클립 영상이 자막으로 인해 '조롱 논란'에 휩싸였다. 이를 두고 클립 영상을 만든 팀에서 즉각 사과문을 발표한 반면, '놀토' 제작진은 선 긋기에 나서 또 다른 비판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 29일 유튜브 tvN D ENT 채널에는 '놀토' 엑소 편 클립 영상이 올라왔다. 그런데 이 클립 영상의 썸네일에는 '감 족같은 딕션왕 찬열'이라는 자막이 삽입됐고, 이를 본 팬들은 "자막이 선을 넘었다", "찬열을 조롱하는 거냐"며 비판을 쏟아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클립 영상을 제작한 tvN D 클립사업팀은 "썸네일 제작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고 검수과정에서 해당 내용을 확인하지 못해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 클린사업팀이 재편집한 영상의 부적절한 썸네일로 피해를 드린 EXO 찬열 님과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 그리고 놀라운 토요일 제작팀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공식 사과하며 해당 영상을 즉시 비공개 처리했다.

클립사업팀은 '놀토' 제작진이 이번 일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클린사업팀은 "해당 영상의 제작 및 업로드는 '놀라운 토요일' 팀이 아닌 방송된 콘텐츠를 이용해 클립을 재편집 후 업로드하는 클립사업팀에서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며 '놀토' 제작진에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향후 만들어지는 클립 영상들은 "제작진 사전 공유와 검수과정 점검을 통해 같은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후 '놀토' 제작진은 공식 SNS를 통해 클립사업팀이 발표한 사과문을 공유했다. 그런데 '놀토' 제작진의 태도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놀토' 측은 "프로그램 하나엔 방송국 내 많은 부서가 협업을 하고 있다. 서로 이름도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렇기 때문에 예기치 못한 상황에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기도 한다. 이는 단순 실수일 수도, 무지에 의한 사고일 수도, 가치관 차이에 의한 이견일 수도 있다"며 이번 논란이 '놀토' 제작진과는 상관없는 일임을 분명히 했다.

그래도 논란들이 생기면 빠르게 조치하고 재발 방지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밝힌 '놀토' 측은 공유한 클립사업팀의 사과문에 대해 "해당 사과문은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의 의견이 아니기 때문에 이 게시글은 3일 뒤 삭제하겠다"라고 사과문 삭제를 예고했다.

이런 '놀토' 측의 사과 선 긋기에 일부 누리꾼들은 다시 한번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놀토 제작진의 의견이 아니더라도, 놀토 프로그램 이름을 달고 올라온 영상이니만큼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 외주 팀이 하는 거니까 내 잘못 아니다? 이건 너무 무책임한 발언 아닌가", "자기들 잘못 아니라고 사과문을 삭제한다? 그 말이 더 기분 나쁘다"라며 날 선 의견을 쏟아냈다.

반면 "놀토 제작진은 잘못 없는 거 맞는데. 왜 사과해야 하나", "오히려 놀토 제작진이 당황스러울 듯. 제작진이 뭔 죄냐" 등의 의견을 보이며 제작진을 옹호하는 누리꾼들도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