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살모사에 물려"…김동완이 전한 이웃 강아지 '토르'의 죽음

작성 : 2020-07-30 16:54:08

조회 : 1416

"살모사에 물려"…김동완이 전한 이웃 강아지 '토르'의 죽음
김동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신화 김동완이 애정을 쏟았던 이웃 강아지 '토르'가 세상을 떠났다.

김동완은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토르가 갔습니다. 아침부터 여기저기 풀숲을 뛰어다니다가 살모사에 물려 얼마 못 가 숨이 멈췄습니다"라며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이어 "장마철 비가 멎은 날에 적절한 습도를 찾아 민가로 내려오는 뱀들이 많습니다. 밟거나 실수로 잡는 경우에도 물릴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라고 당부했다.

김동완은 글과 함께 생전 토르가 풀숲을 뛰어놀던 모습을 찍은 영상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동완

앞서 김동완은 tvN '온앤오프'에 출연해 가평에서 생활 중인 일상을 공개했다. 그는 이웃 주민들과도 스스럼없이 지냈는데, 옆집에 태어난 시고르자브종 새끼 강아지 두 마리를 자신의 반려견처럼 살뜰히 돌봤다. 그는 새끼 강아지들에게 '토르'와 '록키'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직접 동물병원에 가서 예방접종을 시키는 등 애정을 쏟았다.

김동완이 전한 소식에 누리꾼들은 "마음이 아프다", "애기 너무 안타깝다", "아무것도 모르고 뛰어놀았을 텐데. 어쩌나", "하늘에선 마음껏 뛰어놀길" 등의 반응을 보며 함께 안타까워했다.

[사진='온앤오프' 방송, 김동완 인스타그램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