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 감싸 안았다…로맨스 급물살?

작성 : 2020-07-31 11:28:46

조회 : 1189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 감싸 안았다…로맨스 급물살?
샛별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지창욱, 김유정의 애틋한 '위로의 포옹'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가 최종회까지 단 4회 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최대현(지창욱 분)과 정샛별(김유정 분)의 닿을 듯 말 듯 설레는 러브라인을 그리며 다음 이야기를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최대현이 정샛별을 '알바생'에서 '특별한 사람'으로 의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대현은 자신도 모르게 정샛별을 "특별한 사람"이라 말하고 다시 "특별한 사원"으로 정정하는가 하면, 정샛별이 강지욱(김민규 분)과 함께 있는 모습을 질투하기도 했다.

어느새 정샛별에게 스며든 최대현의 모습이 언제 그가 자신의 마음을 자각할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은 31일 13회 방송을 앞두고 최대현과 정샛별의 애틋한 포옹 모습을 공개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최대현은 창고 안에 홀로 있던 정샛별을 포근하게 안아주며 온기를 전하고 있다. 정샛별을 애정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는가 하면, 따뜻한 손길로 감싸 안는 모습에서 정샛별을 향한 최대현의 애틋한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정샛별은 이러한 최대현의 위로에 눈가가 촉촉하게 물들었다. 눈물을 글썽인 채 최대현을 보는 정샛별의 눈빛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듯하다. 과연 정샛별이 편의점 창고 안에서 홀로 울음을 삼키고 있던 이유는 무엇일지, 정샛별에게 어떤 힘들이 닥친 것일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어둠 속에 있던 정샛별을 따뜻하게 안아준 최대현의 위로가 예고됐다. 두 사람은 서로의 감정을 나누며 이전보다 더 한층 가까워진 관계를 그려갈 예정. 지창욱과 김유정은 눈빛을 주고받으며 극중 최대현과 정샛별의 감정에 몰입한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정샛별을 감싸는 최대현의 위로의 포옹은 31일 밤 10시 방송될 13회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