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만원만 송금해줄 수 있어?"...배다해 메신저 피싱에 분통

작성 : 2020-08-03 14:28:02

조회 : 7516

"600만원만 송금해줄 수 있어?"...배다해 메신저 피싱에 분통
배다해
배다해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메신저 피싱을 당할 뻔했다.

배다해는 지난 3일 자신의 SNS에 자신의 계정을 불법으로 해킹해 어머니를 상대로 수백만 원 대 메신저 피싱 사기를 벌인 일당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서 배다해를 사칭한 사기범은 "뭐 하나 부탁해도 되나. 잔고 여유되면 나 대신 먼저 지인 계좌로 600만 원 송금해달라. 급히 넣어줘야 하는데 핸드폰이 고장 나서 계좌이체를 못 해주고 있다."고 사기행각을 벌였다.

배다해 모친이 답이 없자, 피싱 사기범은 "바빠", "아빠가 뭐래?"라며 재촉하기도 했다.

배다해는 "아버지가 바로 입금하셨는데 다행히 차단된 계좌였다고 한다."면서 "제 이름이어서 의심의 여지없이 바로 계좌이체하셨다는데 그래도 다행이긴 하지만 주변 지인들과 서로 돈 보낼 땐 꼭 육성 확인하고 보내시는 걸로 모두 조심하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너무 화가 난다. 저 사람들 정말 무슨 천벌을 받으려고 저러고 사는 걸까."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