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최근 극단적 선택 시도 사실 고백 "지민 돌아오는 꼴 못 봐"

작성 : 2020-08-06 09:52:20

조회 : 6036

권민아, 최근 극단적 선택 시도 사실 고백 "지민 돌아오는 꼴 못 봐"
권민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지민과 전 소속사 FNC에 대한 비판을 재차 쏟아냈다.

권민아는 6일 오전 자신의 SNS에 손목 상처가 담긴 사진을 올리며 "그냥 털어놓겠다"라고 말했다.

해당 사진에 대해 권민아는 "최근 FNC관계자 측이랑 카톡 하고 벌어진 일이였다"며 "빌었다는 그 상대방 언니(지민)의 입장문에 관계자분께 빌었다니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죠.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 난다에 눈은 똑바로 쳐다보고 기억이 안 나는데 뭐 사과를 받겠냐. 포기지. 아무튼 정말 FNC 관계자분 카톡 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 병원에 실려갔었다"라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하도 많이 그어서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 마취도 안 먹히고 실, 바늘 꿰매는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참 의사 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는 죄책감 들고 내가 뭐가 좋다고 전 매니저 언니는 계속 보호자로 곁에 있어주고. 그리고 그 언니(지민) 입장문 끝에는 누가 시켰는지 모르겠지만 '민아에개'라고 했다가 '민아에게'라고 사과로 수정을 했더라. 우리 집 개한테는 왜 사과를 했더래.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건가. 저는 그 꼴 못 본다. 나는 11년 동안 그것보다 넘게 고통받았다"라고 분노했다.

이어 "저 연습생 빚, 내역 계약서 문제, 정산 문제에 대해서 한 번도 (FNC에) 불만 토론한 적 없었다. 시키는 대사 있으면 그것만 했었고 정작 시킨 사람은 솔로 이야기를 하더라. 부모님 불러서 '우리 딸 뭐 시켜달라' 이런 말? 우리 부모님은 처음에 왔어야 할 때 말고는 오신 적도 없고 저도 부모님도 다른 사람들과 달리 불만 토론 한 번 한 적이 없다. 스트레스로 수십 번 쓰러지고 아직도 쓰러진다. 근데 나을 거다. 악착같이 나아서 앞만 보고 살려고 노력할 거다. 노력하고 있고. 근데 FNC라는 회사도 그렇고 그 상대방 언니도 그렇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던가요?"라고 반문했다.

권민아는 또 "저 원래 생각도 없었고 밝았고 긍정적이였고 우울증 약 수면제 약 대인기피증 사회불안증 없었다. 하루에 15시간 자던 애가 이제는 한 시간이면 깬다"며 FNC를 향해 "모두들 잘 지내시죠? 큰 회사에 저 하나 뭐 신경 쓰이시겠어요. 신경 쓰이셨으면 연락 한 번이라도 오셨었겠죠. 저 또라이 저 미친X 이렇게 생각하실까 봐 두려워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심 어린 사과 타이밍은 어차피 놓쳤고, 이제 저 같은 사람 안 나오게 연습생들 소속 가수들 배우들 선배님들 한분 한분 진심으로 생각해주시고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권민아는 "아직도 사실 많이 힘들다. 그런데 응원해 주시는 분들도 많다. 지금 소속사 식구분들은 저를 사람으로서 먼저 생각해주신다. 그래서 많이 힘이 된다"면서도 "관심받고 싶으면 죽고 싶다 자해로도 끝낼 수 있다. 근데 전 정말 죽으려고 몇 번이나 시도했다. 이러면 안 되는데 절 살려주러 온 사람들이 원망스러울 정도로 힘들고 죽고 싶었다"고 여전히 힘든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정말 억울하고 화가 나고 잠도 못 자고 왜 제가 피해를 계속 보고 있는지 누구에게 털어놔야 하는지 누구에게 이 망가진 나를 보상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앞서 권민아는 같은 AOA 멤버였던 지민으로부터 오랫동안 괴롭힘을 당해왔고, 이로 인해 수차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충격적인 고백을 했다. 이후 지민은 그룹에서 탈퇴하고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